YTN

'수유리 광복군' 합동 봉송식...광복 77년 만에 국립묘지 영면

실시간 주요뉴스

서울 수유리 광복군 합동묘역에 안장됐던 선열 17위가 광복 77년 만에 국립묘지에 영면합니다.

국가보훈처는 오늘(14일) 오전 서울현충원 현충관에서 수유리 애국선열 17위의 합동봉송식을 거행했습니다.

수유리 광복군 백정현 지사의 조카 백공수 씨, 이도순 지사의 외손 김대진 씨 등 광복군 후손들이 참석한 가운데 윤석열 대통령이 선열 17위에 헌화하고 추모사를 낭독했습니다.

또, 이종섭 국방부 장관과 김승겸 합참의장 등 군 주요 직위자도 참석해 광복군을 예우했습니다.

봉송식을 마친 선열 17위의 영현은 대전현충원 독립유공자 묘역에 광복 77년 만에 개별 안장됩니다.

김유신, 백정현, 이해순 지사 등 광복군 17명은 광복 직후 국립묘지가 없어 서울 수유리 합동묘지에 안장됐지만 젊은 나이에 순국해 이장을 신청할 후손이 없어 국립묘지로 이장되지 못했습니다.


YTN 신준명 (shinjm7529@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