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민주당 휩쓴 당헌 80조 논란...野 탄압 대책? 李 방탄?

실시간 주요뉴스

민주당 당헌 80조, 강성 당원들 개정 청원
’이재명 지키기’ 논란에…李 "나와 무관한 논의"
박용진 "사당화 부추겨"…강훈식 "시기 부적절해"
논란에도 개정 가능성에 무게…우상호도 힘 실어
[앵커]
당직자가 재판에 넘겨지면 직무를 정지하도록 한 더불어민주당 당헌을 바꾸는 것을 두고 당내 논란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재명 의원을 열렬히 지지하는 강성 당원들이 개정 청원으로 불씨를 지폈는데, 야당 탄압에 맞서려는 거다, '이재명 방탄용'이다, 전당대회 국면에서 계파 싸움 양상으로 번졌습니다.

조성호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민주당 당헌 80조는 부정부패 범죄로 기소된 당직자는 동시에 직무를 정지할 수 있도록 정했습니다.

야당이던 지난 2015년, 문재인 대표 시절 당 혁신을 위해 만든 겁니다.

강성 당원 수만 명이 완화해야 한다는 청원에 동참하자 전방위 수사를 받는 유력 당권 주자 이재명 의원을 지키려는 것 아니냐, 전당대회 쟁점으로까지 떠올랐습니다.

이 의원은 당헌 개정 논의가 자신과 무관하다, 선을 긋고 있지만,

[이재명 / 더불어민주당 의원(당 대표 후보 / 지난 10일) : 저는 이 당헌 개정 문제에 대해서 의견을 낸 일도 없고, 어떤 의사를 가진 바도 없습니다. 제가 돈 받은 일이 있다고 합니까? 아무 해당이 없잖아요.]

이재명이 아니라 모든 당직자를 탄압에서 보호하려는 거라며 개정에는 찬성하고 있습니다.

경쟁 주자인 박용진 의원은 사당화 논란을 부추긴다며 완강히 반대, 강훈식 의원은 취지는 공감하지만 시기가 부적절하다며 유보적인 입장입니다.

[박용진 / 더불어민주당 의원(당 대표 후보 / 지난 10일) : 지금의 개정 논란이 오히려 당 근간을 흔드는, 긁어 부스럼 논란, 스스로 발목 잡는 자충수로 가는 길, 그리고 앞질러서 내로남불 논란을 만드는 일이다….]

[강훈식 / 더불어민주당 의원(당 대표 후보 / 지난 9일 : 적어도 1심 판결까지는 좀 지켜보는 게 맞는다는 생각을 갖고 있고요. 그것도 전제는 이런 겁니다. 만약에 개정한다면…. 개정을 안 할 수 있으면 안 하는 게 맞죠.]

당내서도 친이재명계와 비이재명계, 계파 간 설전이 끊이지 않습니다.

친명계 인사들은 윤석열 정부의 정치수사와 정치기소가 계속될 거라며 개정을 재촉하고 있고,

[김남국 / 더불어민주당 의원 (지난 12일 / CBS 라디오) : 지금 이렇게 논의가 되는 상황에서 매듭을 짓고 가는 것이 좋지 (이재명 의원이 당 대표가 돼서) 본인이 직접 본인을 위한 당헌·당규로 고친다고 하면 오해의 소지가 더 커질 수 있기 때문에….]

반면에 비명계는 특정인을 위한 것이고, 오히려 이재명 의원 입지를 좁힐 거라며 비판 목소리를 키우고 있습니다.

[조응천 / 더불어민주당 의원 (지난 11일 / MBC 라디오) : 하필이면 지금 오얏나무 밑에서 갓을 고쳐 쓰는 일을 하는 것은 민심에 반하는 일이고 내로남불의 계보를 하나 더 잇는 것이다….]

하지만 논란을 뒤로하고 개정될 가능성은 크다는 관측입니다.

우상호 비대위원장이 개인 의견을 전제로 야당이 정치보복 수사에 노출된 상황을 고려해야 한다며 힘을 실어준 데다,

[우상호 /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 (지난 11일) : 친명이냐 비명이냐의 문제가 아니고, 단순히 기소되었다는 이유만으로 불이익 줄 거냐 하는 문제는 저희가 조금 신중하게 들여다볼 필요가 있는 문제다….]

당헌·당규를 논의하는 전당대회준비위원회도 당직 정지 기준을 '기소'에서 '하급심 유죄'로 바꾸는 데 무게를 두고 있습니다.

당헌 개정 움직임은 보복수사에 야당이 휘둘리는 것을 막아야 한다는 민주당의 위기의식이 반영된 것으로 볼 수 있습니다.

다만 유력 당권 주자인 이재명 의원이 개정되는 당헌의 적용 대상이 된다면 역시 '방탄용' 아니냔 비판 여론을 피하기 어렵단 점에서 논란은 한동안 이어질 전망입니다.

YTN 조성호입니다.



YTN 조성호 (chosh@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