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이재명, '부울경' 당원투표도 압승...'대세론' 굳히기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부산과 울산, 경남지역 더불어민주당 당 대표 경선 권리당원 투표에서도 '이재명 대세론'은 이어졌습니다.

이재명 의원은 또 한 번 70% 넘는 득표율로 경쟁 주자들과 격차를 더욱 벌렸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한 개표 결과 들어보겠습니다. 이만수 기자!

[기자]
네, 국회입니다.

[앵커]
세 번째 순회경선에서도 이변은 없었군요?

[기자]
네, 이재명 의원이 부산, 울산, 경남 지역에서도 당원들의 높은 지지를 확인했습니다.

이재명 의원은 울산에서 77.61%, 경남에서 75.53%, 부산에서 73.69% 득표율을 기록했습니다.

지난 두 차례 권리당원 투표까지 합산한 결과 총득표수는 5만 6천여 표, 득표율 74.59%로 압도적인 1위를 달리고 있습니다.

2위 박용진 의원은 총득표율 20.7%, 3위 강훈식 의원은 4.71%에 그쳤습니다.

이 의원이 고향인 TK 지역과 강원, 지역구가 있는 인천과 제주에 이어 노무현, 문재인 전 대통령의 지역 기반인 PK 지역에서마저 압승하면서 '대세'를 굳히는 모양새입니다.

최고위원 선거에서도 친이재명계 후보들 선전이 이어졌습니다.

고민정 의원이 2위를 지켰지만, '친명계'로 분류되는 정청래, 박찬대, 장경태, 서영교 의원 4명이 당선권인 5위 안에 들어갔습니다.

[앵커]
내일도 순회경선이 이어지죠?

[기자]
네, 내일은 충청권으로 갑니다.

충남 공주와 충북 청주, 대전에서 합동연설회를 하고, 이들 지역에 세종까지 포함한 권리당원 투표 결과를 발표합니다.

오늘 경선을 치른 PK 지역과 충청권은 권리당원 수가 상대적으로 적어서 판세에 큰 영향을 주지는 않지만,

최종 결과에 12.5% 반영되는 첫 번째 일반 국민 여론조사 결과가 함께 발표됩니다.

여론조사에서도 이재명 의원이 압승하면 전당대회가 싱겁게 끝날 거란 예상이 힘이 실릴 것으로 보이는 가운데,

박용진, 강훈식 의원이 여론조사에서 격차를 좁힌다면 결과를 쉽게 단정하기 어려울 수도 있다는 관측도 있습니다.

지금까지 정치부에서 YTN 이만수입니다.




YTN 이만수 (e-mansoo@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