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이준석, 尹 정부와 향후 관계는?...곳곳 충돌 불가피

실시간 주요뉴스

친윤계와의 전면전 선포…당내 세력화 의지 보여
탈당·신당 창당 대신 국민의힘 내에서 후일 도모
눈물 흘리며 대선 당시 자신의 역할 강조하기도
[앵커]
기자회견을 통해 작심 발언을 토해낸 이준석 대표, 당분간 윤석열 정부와 거리를 두겠다는 뜻을 분명히 한 거로 보이는데요.

신당 창당에 선을 그은 이준석 대표는 조만간 열릴 당 대표 선출을 위한 전당 대회를 포함해 곳곳에서 여권 지도부와 충돌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이경국 기자입니다.

[기자]
윤석열 대통령을 향해 작심 비판을 쏟아낸 이준석 대표, 사실상 윤석열 정부와 본격적인 거리 두기에 나선 것으로 해석됩니다.

[이준석 / 국민의힘 대표 : 대통령과 원내대표라는 권력자들이 씹어 돌림의 대상이 됐던 제게 어떤 사람도 그 상황에 대한 해명이나 사과를 하지 않았단 겁니다.]

이준석 대표는 친윤석열계 의원들과 전면전을 선포하면서, 당내에서 세력화에 나설 것임을 분명히 했습니다.

[이준석 / 국민의힘 대표 : 전 그들(윤핵관)과 끝까지 싸울 것이고 그들이 가장 두려워하는 방식으로 가려고 합니다. 온라인상의 당원 소통공간, 제가 직접 키보드를 잡고 프로그래머로 뛰어서 만들어 내겠습니다.]

탈당이나 신당 창당 대신 제1 보수정당 '국민의힘'에서 후일을 도모하겠다는 계산입니다.

눈물을 흘리며 본인의 대선 당시 역할을 강조한 것 역시 같은 맥락으로 해석됩니다.

[이준석 / 국민의힘 대표 : 그들이 원하는 정치과제를 다뤄달라며 당원 가입 캡처 화면을 보내온 수많은 젊은 세대들에게 마약 같은 행복함에 잠시 빠졌고….]

윤석열 대통령이나 윤핵관 측과 선명하게 선을 그은 이준석 대표는 국민의힘 지도부, 또 대통령실과 사사건건 부딪칠 수도 있습니다.

당장 차기 당 대표를 뽑는 전당대회가 관건입니다.

본인 징계가 끝나기 전 새 대표가 선출될 가능성이 크다며 직접 등판에는 부정적이었지만 최근 여론조사에서 부쩍 지지율이 오른 유승민 전 의원과의 연대는 열어뒀습니다.

[이준석 / 국민의힘 대표 : 유승민 전 의원도 상당한 지지세를 확보한 것 같고, 저에 대해 기대하는 당원과 국민이 많은 것으로 파악됩니다. (윤핵관의 표를 합쳐도) 10%가 채 안 되는 결과도 종종 나오는 거 같은데….]

친윤석열계 의원들이나 대통령실 입장에서는 부담스러울 수밖에 없는 대목입니다.

여기에 청년과 여성을 포함해 여권이 추진하는 정책을 두고도 목소리를 높일 수 있는데, 이 대표는 일단 윤석열 대통령과의 관계 개선에는 조금 여지를 남겼습니다.

[이준석 / 국민의힘 대표 : 대통령과 저와의 문제는 상당 부분 오해에서 기인했다는 생각이 있습니다. (중간 전달자들이) 자신의 사심 가득한 행동을 했기 때문에….]

이준석 대표는 당 혁신방안을 담은 책 출간을 예고하는 등 할 수 있는 역할을 다 하겠단 방침입니다.

잠행을 깨고 나선 이 대표가 당내에서 본격적인 활동에 나설 경우 사실상 여당 내 야당 역할을 하며, 대통령실 등 여권 지도부와 불편한 관계를 이어갈 것으로 보입니다.

YTN 이경국입니다.


YTN 이경국 (leekk0428@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