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김성원 평소에도..." 기자 질문에 주호영이 한 말 '또 논란'

실시간 주요뉴스

■ 진행 : 김영수 앵커, 박상연 앵커
■ 출연 : 최창렬 / 용인대 교수, 김근식 / 경남대 교수

* 아래 텍스트는 실제 방송 내용과 차이가 있을 수 있으니 보다 정확한 내용은 방송으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인용 시 YTN '뉴스N이슈' 명시해주시기 바랍니다.

[주호영 /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어제) : 나한테 물을 거 뭐 있어. 각별히 조심하라고 지금 참담한 정서에 안 어울리는 거 하지 말라고 주의를 줬는데도…. 김성원 의원이 장난기가 조금 있어요. 평소에도. 그랬던 거 같아요.]

[주호영 /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어제) : 여러분들 노는데 가고, 우리가 다 찍어보면 여러분들 뭐 나오는 거 없는 줄 아나. 크게 봐줘. 흠 작은 거 하나 가지고 큰 뜻을 해치지 말고. 자, 조금 비켜줘요. 봉사활동을 방해 안 했으면 좋겠어.]

◇앵커 > 김 의원의 발언도 문제입니다마는 주호영 위원장의 이후 발언도 또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기자들에게 한 이야기, 앞서서 영상으로 보여드렸는데 어떻게 보셨습니까?

◆최창렬> 저는 그 발언도 이해가 안 가요. 물론 주호영 비대위원장으로서는 참 답답하겠죠. 화도 나고 뭔가 해 보려고 이제 비대위 출범했는데, 우여곡절 끝에. 여러 가지 논란이 있습니다마는. 저런 말을 하는 게 얼마나 답답하고 화가 나겠어요. 표정을 보니까 농담을 잘 해, 이런 게 아니라 답답함이 배어나와요. 배어나오는데 그렇다 하더라도 평소에 농담을 잘한다라는 그런 얘기가 그 말이 나온 것들이 저는 이해가 안 가요.

그리고 큰 걸 봐라, 그렇게 말할 건 아니잖아요. 저는 그래서 대체로 보면 우리 정치인들이 우리가 흔히 말하는 감수성이라는 것, 공감 능력 이런 게 현저히 떨어지는 것 같아요. 자주 하는 말이고 저도 많이 드리는 말씀입니다마는 국민들의 눈높이라는 이야기를 많이 하잖아요. 너무 원론적인 얘기라서 진부하기는 합니다마는 일반인들이, 일반 개인들이 어떻게 생각하는가를 생각하면 그런 말이 나올 수가 없을 것 같아요.

저는 그래서 조금 다른 말씀입니다마는 이른바 높은 분들이 다른 세계에 사는 분들인가 봐요. 그렇지 않고 저런 말이 나올 수가 있나요? 도저히 이해가 안 가요. 저는 주호영 의원 같은 분이야 워낙 이미지가 온건하고 합리적이고 여야 막론하고 평이 좋은 분이잖아요. 평판도 좋은 분이고. 그런데 답답함의 발로이기는 합니다마는 그 말 이후에 그런 말하면 어떡해, 이렇게 꾸짖는 게 아니고 화가 나면 당연히 저는 꾸짖는 말이 나올 텐데 그렇게 화가 나기 이전에 원래 농담을 잘한다. 그 말도 저는 못지않은 말실수다라고, 망언까지는 모르겠는데 저것도 만만치 않은 거의 망언에 가까운 발언이라고 저는 봐요.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