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사드 정상화' 예정대로...대통령실 "이달 말 성주 기지 정상화"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사드 문제를 둘러싼 한중 간 입장이 팽팽한 가운데 정부는 사드가 협의 대상이 아님을 거듭 강조했습니다.

정부는 성주에 있는 주한미군 사드 기지를 이달 말 정상화하겠다는 방침입니다.

조수현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대통령실이 성주 주한미군 사드 기지 정상화 계획을 밝혔습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현재 사드 기지 정상화가 빠르게 진행 중이라며, 이달 말 정도에는 거의 정상화될 것으로 본다고 말했습니다.

중국의 '3불 1한' 주장에 대해 윤석열 정부 입장이 아니라는 점을 분명히 했습니다.

앞서 중국은 문재인 정부 당시 한국이 사드를 추가하지 않고 미국의 미사일 방어망과 한미일 군사동맹에 불참하는 것뿐 아니라, 기존에 배치된 사드의 운용 제한까지 대외적으로 표명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에 대해 정부는 사드는 자위적 방어 수단이자 안보 주권 사항으로 결코 협의 대상이 될 수 없음을 거듭 강조하고 있습니다.

[안은주 / 외교부 부대변인 : 사드가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으로부터 우리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기 위한 자위적 방어수단이며, 이는 안보주권 관련 사안으로서 협의 대상이 될 수 없다는 입장임을 다시 한번 강조해서 말씀드립니다.]

이종섭 국방부 장관도 사드 배치는 안보 주권에 해당한다며 중국이 반대해도 사드 정상화 정책은 바꾸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도 정부는 사드 입장 차가 전반적 한중 관계에 미칠 부정적 영향을 경계하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경제협력, 문화교류 등 다른 분야의 양국 협력 확대에 걸림돌이 되지 않도록 관리하는데 주안점을 둘 것으로 보입니다.

정부는 올 하반기 한중 외교·국방 당국의 차관급 외교·안보 대화를 서울에서 개최할 방침이어서 양국의 외교력이 다시 시험대에 오를 전망입니다.

YTN 조수현입니다.



YTN 조수현 (kyojoon@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