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현장영상+] 권성동 "야당, 자연재해마저 정치공세 소재로 삼아"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80년 만의 기록적 폭우로 수도권을 비롯한 중부 지방에 큰 피해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정부·여당이 긴급 대책 논의에 나섰습니다.

현장 화면 직접 보겠습니다.

[권성동 / 국민의힘 원내대표]
당 상임고문단과의 회동으로 인해서 조금 들어오는 길에 교통체증이 워낙 심해서 조금 늦었습니다.

송구하다는 말씀을 드립니다.

115년 만의 기록적인 폭우로 지금까지 서울, 경기에서만 사망자 9명, 실종자 7명의 인명 피해가 발생했습니다.

먼저 수해로 유명을 달리한 분들의 명복을 빕니다.

또한 실종자의 무사 귀환과 부상자 여러분의 빠른 쾌유를 기원합니다.

손쓸 틈도 없이 쏟아지는 물폭탄에 시민들의 출퇴근길은 막혔고 하루아침에 삶의 터전을 잃은 이재민도 570명에 이릅니다.

하지만 이러한 엄청난 자연재해 속에서도 우리 국민들은 배수관을 막고 있는 쓰레기를 맨손으로 치우고 목까지 물이 찼는데도 고립된 여성을 구하러 뛰어드는 등 매우 성숙한 시민의식을 보여주셨습니다.

이 자리를 빌려 시민 영웅들께 감사드립니다.

반면 제1야당인 더불어민주당은 마치 물 만난 물고기처럼 자연재해마저 정치 공세의 소재로 삼으며 어떻게든 국정을 흔들려고 안간힘을 쓰고 있습니다.

여전히 우리 정치는 국민 수준에 못 미친다는 생각이 듭니다.

국가적인 재난 상황에 여야가 따로 있을 수가 없습니다.

지금은 분열과 갈등 조장이 아닌 위기 극복을 위해 힘을 모아야 할 때입니다.

민주당은 자중해야 합니다.

야당의 무책임한 정치 공세에도 불구하고 우리 국민의힘은 책임 있는 집권여당으로서 재난 위기에 신속하게 대처하기 위해서 오늘 긴급당정협의회 자리를 마련했습니다.

비상한 재난 상황입니다. 밤사이 수도권 폭우는 소강상태이나 비구름이 남하하면서 충청과 경북 지역에 비가 내리고 있어 추가 피해가 예상됩니다. 윤석열 대통령께서 강조하셨듯이 국민 안전에는 국가가 무한책임을 져야 합니다.

정부에 당부드립니다.

가용 예산과 행정력을 총동원하여 피해 복구에 집중해 주십시오. 부처 간의 벽을 허물고 국민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선제적이고 종합적인 피해대책을 마련해야 합니다.

특별히 복구현장에서 배수펌프 등 장비가 부족하다는 의견이 보고되고 있습니다.

정부 차원에서 복구 장비 지원책을 신속히 마련해 주시기를 바랍니다.

우리 국민의힘은 피해가 큰 지역에 대해서는 특별재난지역 선포가 신속히 이루어질 수 있도록 정부에 요청할 방침입니다.

예비비 지출, 금융 지원, 세금 감면 등 실질적인 피해 지원 대책도 오늘 이 자리에서 마련해 나가겠습니다.

각 지방자치단체에도 당부 말씀을 드립니다.

서울시의 경우 우면산 산사태 직후 오세훈 시장이 10년간 5조 원을 투입해 대심도 빗물터널을 건설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했으나 박원순 시장 취임 이후 관련 예산이 대폭 삭감되었습니다.

지난해에는 민주당이 90% 이상을 장악했던 서울시의회에서 수방 예산을 248억 원 삭감한 채 통과시켰습니다.

근시안적인 행정 집행으로 서울시민들이 피해를 떠안게 되었습니다.

이번 지방선거 결과 다수의 광역 및 기초자치단체에서 시도정 교체가 있었습니다.

우리 당 소속 광역 및 기초단체장님들께서는 민주당으로부터 인수받은 올해 예산안의 문제점을 철저히 점검하고 내년도 예산안에 재해 대책 예산이 들어갈 수 있도록 각별히 챙겨봐주시기를 바랍니다.

거듭 이번 수해로 사망하신 분들의 명복을 빌며 추가적인 인명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빈틈없는 대비태세를 정부에 거듭 당부드립니다.

우리 국민의힘은 당 차원의 수해 복구활동에 적극 나서겠습니다.

위기극복을 위해 당력을 집중하겠습니다.


YTN 김경수 (kimgs85@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