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尹 "국민 생명·재산 지킬 수 있도록 총력 대응해야"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윤석열 대통령은 기록적인 폭우가 수도권을 강타해 피해가 속출하는 상황에서, 소중한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킬 수 있도록 총력 대응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윤 대통령은 오전에 관계기관 긴급회의를 열었고 침수 사망사고가 발생한 피해 현장도 직접 찾았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한 내용 알아봅니다. 조은지 기자!

[기자]
네, 용산 대통령실입니다.

[앵커]
윤 대통령, 현장 방문 소식부터 전해주시죠.

[기자]
네, 윤석열 대통령은 오늘 낮에 서울 신림동 다세대 주택을 찾았습니다,

발달장애 가족의 침수 사망사고 현장인데요.

어제 자정쯤 이곳 반지하 주택에 살던 40대 여성과 그 여동생, 10대 딸까지 숨진 채로 발견됐습니다.

윤 대통령은 간밤 폭우로 침수된 반지하 건물에서 사고 상황 보고를 듣고 애도를 표했습니다.

앞서 오전 9시 반부터 정부서울청사 재난안전상황실에서 관계기관 긴급 점검회의도 열었습니다.

윤 대통령은 호우로 인명피해가 발생해 매우 안타깝다면서, 관계 부처와 지자체, 유관 기관은 비상 근무체계를 강화하고 모든 역량을 인명 피해 예방에 집중하라고 지시했습니다.

오늘 저녁에도 집중 호우가 예상되는 만큼, 선제적으로 대응해서 신속하게 인명을 구조하고 피해 복구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강조했습니다.

2차 피해가 없도록 통제하고 신속한 응급복구를 거듭 강조하면서도, 경찰과 소방대원, 지자체 공무원 등 대응하는 분들의 안전에도 각별히 주의해달라고 말했습니다.

윤 대통령은 국민 생명과 재산을 지키는 것이야말로, 국가의 기본적인 책무이자 의무라며, 끝까지 긴장의 끈을 놓치지 말고 총력을 다해달라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윤석열 / 대통령 : 소중한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킬 수 있도록 상황 종료 시까지 총력 대응을 당부드리고, 국민께서 충분하다고 느끼실 때까지 끝까지 조치를 해주시기를 당부드립니다.]

대통령실은 윤 대통령이 어젯밤 9시부터 오늘 새벽 3시까지 실시간으로 폭우 상황을 보고받고 지침과 지시를 내렸고, 오늘도 새벽 6시부터 실시간으로 상황을 점검했다고 밝히기도 했는데요.

일각에서 윤 대통령이 폭우 현장이나 상황실에 왜 가지 않았느냐는 지적이 나오는 것에 대한 반박 성격으로 풀이됩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오전 브리핑에서 기록적 폭우 상황에서 모든 인력이 현장 대처에 매진해야 하는데, 대통령이 이동하면 폭우 대처 인력들이 보고나 의전에 신경 쓰게 돼 대처 역량을 떨어뜨릴 수 있다는 내부 판단이 있었다고 설명했습니다.

대통령이 아무런 역할을 하지 않은 것처럼 오해하지 않기를 바란다고 강조했고, 대통령 역시 폭우 속에 출퇴근하면서 국민과 함께 피해를 체감할 수 있었고, 더 긴박하고 긴밀하게 지시를 내렸다고 덧붙였습니다.

지금까지 용산 대통령실에서 YTN 조은지입니다.



YTN 조은지 (zone4@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