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與, 휴일 비대위 의견 수렴...野, 제주·인천 지역 경선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이번 주 비대위 출범을 앞둔 국민의힘은 휴일에도 당내 의견수렴에 주력하고 있습니다.

민주당은 8·28 전당대회 지역 순회 경선에 돌입한 가운데 오늘 제주와 인천 지역 투표 결과를 공개합니다.

국회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김태민 기자!

국민의힘 비대위, 언제쯤 출범하나요?

[기자]
네 지난 5일 국민의힘 상임 전국위원회는 현재 당이 비상대책위원회가 필요한 상황이라고 결론 냈습니다.

이에 따라 모레(9일) 전국위원회 ARS 투표를 거쳐 비대위를 띄울 예정인데요, 여전히 넘어야 할 산이 적지 않습니다.

비대위 출범과 동시에 대표직을 상실하게 되는 이준석 대표 측이 법적 대응 방침을 밝혔기 때문입니다.

이 밖에도 이 대표를 지지하는 청년 당원 모임인 '국민의힘 바로 세우기' 측도 집단 소송을 예고하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현재 대표 직무대행을 맡고 있는 권성동 원내대표는 휴일에도 별도의 공식 일정을 잡지 않고 당내 의견수렴에 주력하고 있습니다.

먼저 비대위원장을 내정하고 비대위 활동 기간과 성격을 어떻게 규정할지 논의할 것으로 보이는데요,

다음 지도부를 선출하는 전당대회 시기를 놓고도 차기 당권 주자들을 중심으로 의견이 분분한 만큼 신중에 신중을 거듭하는 모습입니다.

비대위원장은 현재 혼란을 안정적으로 수습할 수 있는 5선 중진 주호영 의원이 유력한 상황입니다.

비대위원장 내정 결과 등은 이르면 내일 의원총회를 열어 최종 확정될 전망인 가운데 당내 추가적인 공개 반발이 터져 나올 가능성도 무시할 수 없어, 당분간 진통이 이어질 전망입니다.

[앵커]
민주당은 이틀째 순회 경선이 이어지고 있죠?

[기자]
네 어제부터 8·28 전당대회 지역 순회경선에 돌입한 민주당, 오늘은 제주와 인천의 표심을 확인합니다.

오늘 오전 10시에 제주 지역에서 합동 연설회가 열렸는데요.

이재명 후보는 이기는 민주당, 유능한 수권 정당을 만들겠다며 강력한 리더십을 바탕으로 윤석열 정권의 퇴행과 독주를 막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여기에 맞서 박용진 후보는 이 후보를 향해 지방선거 패배 책임을 당 대표 출마로 지겠다는 말은 궤변이고 변명이라며 공세 수위를 높였고,

강훈식 후보는 직접적 공세보다는 자신이 당내 통합의 적임자임을 내세웠습니다.

세 후보는 잠시 뒤 오후 4시 반, 인천으로 올라와 또 한 번 합동 연설을 가진 뒤 두 지역의 투표 결과를 받아들 예정입니다.

앞서 어제 첫 경선 지역인 강원과 대구·경북에서는 예상대로 이재명 후보의 압도적 우세가 확인됐는데요,

최고위원 투표 결과에서도 1위부터 5위까지 순위 가운데 이른바 '친명계' 의원 4명이 포함되며 두드러진 약진을 보였습니다.

이에 따라 이재명 후보를 중심으로 한 지도부 체제가 유력해진 상황에서 나머지 후보들이 반격에 성공할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오늘 또 한 번 이 후보의 압승이 이어진다면 나머지 후보들의 단일화 논의에도 속도가 붙을 것으로 보여 그 결과에 더욱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YTN 김태민입니다.



YTN 김태민 (tmkim@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