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이상민 탄핵"...이재명 발언에 민주당 '술렁'

실시간 주요뉴스

이재명 "이상민 장관에 강력한 탄핵안 발의해야"
이재명 발언으로 '탄핵 반대=수박' 찍힐라 우려도
野 내부서 '또 역풍 불라'…상당수 의원들 신중론
■ 진행 : 김영수 앵커, 박상연 앵커
■ 출연 : 김근식 경남대 교수 / 최창렬 용인대 교수

* 아래 텍스트는 실제 방송 내용과 차이가 있을 수 있으니 보다 정확한 내용은 방송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인용시 명시해주시기 바랍니다.

◇앵커> 이재명 당 대표 후보가 꺼낸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탄핵 발언이 다시 또 도마 위에 오른 모습입니다.

◆최창렬> 탄핵되기가 어려울 거예요. 탄핵을 하면 재적의원 3분의 1이 발의하고 재적 과반수가 찬성하면 되니까 순전히 산술적으로만 본다면 가능하겠죠. 그런데 탄핵이 간단치가 않은 게 그다음에 첫 번째 열리는 게 본회의에서 되고 이래야 되는 게 있어요.

그런데 탄핵이 제가 자세히는 모르겠는데 역대 쭉 과정 정국에서 보면 탄핵이 꽤 있었어요, 탄핵 건의가. 해임안 건의 같은 것. 그런데 그게 거의 안 됐어요, 여야 간에. 이 탄핵 얘기가 나오면 완전히 이슈가 탄핵으로 갈 거라고요. 이건 어떤 면에서 볼 때 국민의힘으로서는 좋은 걸 수도 있어요. 정치라는 게 이상하게 우리가 생각하지 못하는 면이 많이 있거든요.

그러니까 탄핵하고 해임 건의 이런 건 완전히 블랙홀이 되기 때문에 민주당이 주도권을 잡는다, 그런 면에서 좋을지 모르겠지만 민주당에서는 역풍일 것 같아요. 역풍 불 수도 있고 그리고 탄핵이 되기도 어려울 거고. 최근에 이상민 장관의 경찰국 신설 이런 문제에 대한 찬반이 있잖아요.

그런데 막상 탄핵으로 가면 얘기가 또 달라질 수가 있다고요. 저는 그래서 이건 이재명 의원이 뭔가 주도하려는 것 같기는 한데 이건 민주당에게 바람직하지도 않고 또 정국이 말려들 겁니다.

또다시 민생이나 경제가 여전히 어려운데 여야 막론하고 전부 정치적 이슈에만 빨려드는 것이라서 역풍도 역풍입니다마는 이건 해서도 안 된다고 생각해요. 제가 이상민 장관 편을 들어서가 아니라 이건 여야 막론하고 이건 민생과 또 멀어지는 겁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