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반격 나선 이준석...'윤핵관·대통령실' 동시다발 비판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의 징계를 심의할 윤리위원회가 이틀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이 대표가 대대적인 반격에 나섰습니다.

갈등을 빚어온 '윤핵관'들은 물론, 대통령실을 향해서도 날 선 비판을 쏟아냈습니다.

이경국 기자입니다.

[기자]
윤리위 회의가 임박한 가운데, 침묵을 이어오던 이준석 대표가 다시 '윤핵관'을 향한 포문을 열었습니다.

언론 인터뷰를 통해 칼을 빼 들고 달려오는 사람과 무슨 타협을 하겠느냐고 비판했고, 징계 절차에 나선 윤리위에 영향을 미쳤을 가능성까지 지적했습니다.

[이준석 / 국민의힘 대표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 : 윤핵관이라고 하는 세력 쪽에서 (공격이) 들어오는 게 명백하지 않습니까. 연관관계는 제가 전혀 파악하지 못했습니다만, 이런 거죠. 까마귀가 날았는데 배가 떨어졌어요.]

비판의 화살은 대통령실을 향하기도 했습니다.

인사 문제는 물론, 정책에 대한 정보공유도 없었던 만큼, 윤석열 대통령 지지율 하락의 책임을 자신에게 돌리는 건 코미디라는 겁니다.

[이준석 / 국민의힘 대표 : (검증자료 받은 적 없다고 인터뷰했는데 관련해서 추가로 얘기하실 거 있나요?)….]

이준석 대표가 대대적인 여론전에 나선 것 아니냐는 분석 속에 친윤계의 반격도 이어졌습니다.

이 대표를 비판하며 당 지도부 회의까지 거부한 배현진 최고위원은 송구하단 말이면 해결됐을 일이라고 꼬집었습니다.

권성동 원내대표가 거듭 중재에 나섰지만,

[권성동 / 국민의힘 원내대표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 초심으로 돌아가서 오로지 국민과 당원만 바라보고 발언하고 또 행동하는 것이 좋지 않겠느냐….]

윤리위가 다가오며 당 내부의 이견과 혼란은 나날이 커지고 있습니다.

[조해진 / 국민의힘 의원 (KBS 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 : 추측이나 설로 전당대회에 선출된 당 대표에 대해 징계를 내린다면 그건 굉장히 무책임한 일입니다.]

[김정재 / 국민의힘 의원 (YTN 라디오 '뉴스킹 박지훈입니다') : (윤리위는) 법적 판단을 하는 데가 아니라 윤리적 부분에서 판단하는 것이기 때문에….]

이준석 대표는 안 좋은 선례가 될 수 있다며 윤리위를 압박하면서도, 내부적으로는 대응방안을 고심하는 거로 전해졌습니다.

윤리위의 결정에 이준석 대표의 정치적 운명은 물론, 국민의힘의 내홍도 결정적 분수령을 맞게 되는 것만은 분명해 보입니다.

YTN 이경국입니다.


YTN 이경국 (leekk0428@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