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尹, 박순애 임명장 주며 "언론·야당 공격받느라 고생"...부실 검증 일축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윤석열 대통령이 박순애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에게 오늘(5일) 임명장을 수여하며 언론과 야당의 공격을 받느라 고생했다고 말했습니다.

음주운전 전력 등 논란이 많은 박 부총리에게 힘을 실어준 건데,

앞서 출근길에는 전 정권 장관 중에 이렇게 훌륭한 사람 봤느냐면서 불편한 심기를 감추지 않았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조은지 기자!

[기자]
네, 용산 대통령실입니다.

[앵커]
출근길 발언부터 살펴보겠습니다.

부실 인사, 부실 검증이라는 지적에 윤 대통령이 선 긋기에 나섰다고요?

[기자]
네, 윤 대통령이 상당히 날카롭게 반응했습니다.

어제 김승희 복지부 장관 후보자가 사퇴했고, 박순애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국회 인사청문회 없이 임명했죠.

새로 지명한 공정거래위원장은 윤 대통령의 사법연수원 23기 동기인 송옥렬 서울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인데,

과거 성희롱 발언으로 논란이 됐던 사실이 드러나 또 부실검증 논란이 일었습니다.

오늘 아침 윤 대통령은 관련 질문이 나오자, 전 정권 장관 중에 이렇게 훌륭한 사람 봤느냐, 다른 정권과 비교해 보라면서 부실 인사라는 지적을 일축했습니다.

[윤석열 / 대통령 : 전 정권 지명된 장관 중 이렇게 훌륭한 사람 봤어요? 다른 정권 때와 한번 비교를 해보세요, 사람들의 자질이나 이런 거를.]

도어스테핑이 어느 정도 자리 잡은 이후, 윤 대통령이 질문 두 개 만에, 그것도 이렇게 불쾌한 표정으로 빠르게 자리를 뜬 건 오늘이 처음입니다.

[앵커]
윤 대통령은 오전에 박순애 부총리에게 임명장을 주면서, 한 차례 더 힘을 실었다고요?

[기자]
네, 윤 대통령은 임명 하루 만에 곧바로 임명장을 수여했습니다.

음주운전 전력과 갑질 의혹 때문에 과연 교육부 수장으로 적합한가, 논란은 계속 이어지고 있는 만큼 박순애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웃음기 없는, 다소 굳은 표정이었는데요.

윤 대통령은 임명장을 전달하면서, 예정에 없던 발언도 했는데, 들어보시죠.

[윤석열 / 대통령 : 임명이 늦어져서 언론에, 또 야당에 공격받느라고 고생 많이 했습니다. 소신껏 잘하십시오.]

국회 공전 탓에 인사청문회를 치르지 못했을 뿐, 부실 인사가 아니라는 뜻을 에둘러 분명히 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임명 직후, 더불어민주당의 비판, 국민 패싱이자 만취 국정운영이라는 데 대한 응답 성격으로 보이기도 합니다.

박 부총리는 곧장 이어진 국무회의에 참석했지만, 여전히 복지부 장관 후보자가 공석이라 윤석열 정부는 출범 50일이 넘도록 아직 '1기 내각'을 완성하지 못했습니다.

[앵커]
국무회의에서는 역시, 경제가 화두였다고요?

[기자]
네, 윤 대통령은 경제가 매우 어렵다면서, 지난달 소비자 물가가 6% 정도 상승했고, 전 세계가 1970년대 오일 쇼크 이후 가장 심각한 물가 충격을 받고 있다고 진단했습니다.

앞으로 직접 민생 현안을 챙기겠다면서 민생 현장에 나가 국민 어려움 듣고, 매주 비상경제 민생회의를 주재하기로 했습니다.

정부 군살부터 뺄 뜻을 밝혔는데, 대통령 소속 위원회부터 과감하게 정비해서 예산을 절감하고 행정 효율을 높이고, 책임 행정의 기틀을 세우겠다고 밝혔습니다.

정부의 각종 위원회와 공공부문에도 예산 절감 바람이 불 것으로 보입니다.

지금까지 용산 대통령실에서 YTN 조은지입니다.


YTN 조은지 (zone4@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