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여야, 국회 원 구성 막판 협상...돌파구 마련 주목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민주당이 내일(4일) 본회의를 단독으로 열어 국회의장을 선출하겠다고 예고한 가운데 오늘 여야 원내 지도부의 막판 협상이 이뤄질 예정입니다.

한 달 넘게 이어지고 있는 국회 공백 사태를 타개할 돌파구가 마련될지 주목되고 있습니다.

국회 취재기자 연결하겠습니다. 김태민 기자!

[기자]
네, 국회입니다.

[앵커]
국회 공백이 벌써 한 달 넘게 이어지고 있는데 여야가 최후 협의에 나서는 건가요?

[기자]
네, 민주당은 지난 1일 국민의힘을 향해 사실상 최후통첩을 날렸습니다.

민주당은 여당이 진전된 양보안을 가져오지 않는다면 단독으로라도 본회의를 열어 국회의장을 선출할 수밖에 없다고 밝혔습니다.

국민의힘은 국회의장을 단독으로 선출하는 건 헌정 사상 유례가 없는 일이라며 강하게 반발하면서 양측 주장이 평행선을 달렸습니다.

이런 가운데 특사 자격으로 필리핀에 방문했던 권성동 원내대표가 어제 귀국하면서 오늘 막판 협상에 나섭니다.

여야 원내대표는 오늘 오후 만날 예정인데 구체적인 시간과 장소는 공개하지 않기로 했습니다.

물밑 협상인 만큼 최대 쟁점이 되고 있는 '사개특위 구성', '검수완박 법안'에 대한 헌재 권한쟁의 소송 취하 등을 놓고 허심탄회한 대화가 오갈 것으로 보입니다.

또 법사위와 법사위원장 권한 조정 등도 테이블에 오르면서 여야 원내지도부가 극적인 협상 타결을 이뤄낼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앵커]
국민의힘은 당 혁신위원회가 오늘부터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가는군요?

[기자]
네, 국민의힘 혁신위원회는 오늘 오후 3시 국회에서 워크숍을 엽니다.

최재형 위원장을 비롯한 혁신위원들은 각자 준비한 혁신 의제를 발표하고 향후 혁신위 운영 방향과 활동 계획을 논의할 예정입니다.

최대 관심은 '공천 제도 개혁'을 포함해 '국회의원 3선 초과 연임 금지' 등과 민감한 혁신 주제를 다룰지 여부입니다.

벌써 '친윤계' 의원들을 중심으로 내부 반발 기류가 감지되기 때문인데요,

특히 이번 주에는 혁신위를 띄운 이준석 대표의 징계 여부를 논의하는 당 윤리위원회가 열릴 예정입니다.

이에 따라 윤리위 결과에도 혁신위가 끝까지 동력을 잃지 않고 당 개혁을 주도할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앵커]
전당대회를 앞둔 민주당 분위기는 어떻습니까?

[기자]
민주당은 다음 달 전당대회를 앞두고 90년대 학번, 70년대 생 이른바 '97그룹'의 출마가 이어졌습니다.

강병원, 박용진 의원에 이어 오늘은 강훈식 의원이 출사표를 던졌습니다.

강 의원은 오늘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다시 가슴 뛰는 민주당을 만들겠다고 밝혔는데요,

부동산 정책, 검찰 개혁 등을 '실정'으로 규정해 반성의 목소리를 내면서 강성 지지층과는 거리를 뒀습니다.

특히 강력한 후보로 거론되는 이재명 의원을 겨냥해선 명분도 없는 지역 보궐선거에 출마했다고 날 선 비판을 쏟아내기도 했습니다.

이처럼 '97 그룹'과 이재명 의원 사이 본격적인 세 대결 구도가 자리를 잡는 가운데 민주당은 이번 주 안에 전당대회 규칙을 확정하고 본격적인 전당대회 체제로 전환할 예정입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YTN 김태민입니다.





YTN 김태민 (tmkim@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