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다자외교 데뷔 마친 尹...국내 현안 '첩첩산중'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나토 정상회의 참석을 마치고 그제(1일) 귀국한 윤석열 대통령,

돌아오자마자 바로 용산 대통령실로 출근해 폭우 피해 현황을 챙기기도 했는데요.

외교 무대에서 내려서자마자 장관 임명에 물가 문제 등 풀어야 할 국내 현안이 산적해 있습니다.

보도에 박소정 기자입니다.

[기자]
나토 일정을 마친 귀국길에 이 같은 소회를 밝혔던 윤석열 대통령.

[윤석열 대통령 / 그제(1일) : (나토 회의에 참석한 정상들과) 다양한 양국의 현안들도 논의하고 이번 순방이 유익한 기회가 됐다고 생각이 됩니다.]

기내에서도 참모진과 회의를 연 윤 대통령은 귀국하자마자 용산 대통령실로 향해 업무 보고를 받았습니다.

인사청문 보고서 재송부 기한이 넘은 후보자 가운데 김승겸 합참의장 후보자에 대한 임명 강행이 예상됐지만, 바로 이뤄지지는 않았습니다.

폭우로 인한 추가 피해가 없도록 당부한 이후에야 휴식을 취한 윤 대통령 앞에는 국내 현안이 산적해 있습니다.

우선 국회 원 구성이 지연되면서 청문회를 거치지 못한 후보자들이 여전히 대기 중입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앞서 국회 상황을 기다리겠지만 업무 공백을 마냥 두고 볼 순 없다며 일정 시점에는 임명을 강행할 뜻을 시사했습니다.

그러나 선관위가 수사를 의뢰한 김승희 복지부 장관 후보자, 갑질 논란이 추가로 불거진 박순애 교육부 장관 후보자 모두 그대로 임명하기엔 부담이 따르는 상황입니다.

특히 윤 대통령 귀국 날 나온 여론조사에서 국정수행 긍정 평가는 43%로, 한 달 사이 10% 포인트나 낮아진 반면, 부정 평가는 42%로 높아졌는데, 그 이유로 인사 문제를 꼽은 응답이 가장 많았습니다.

여당 내 내홍을 어떻게 정리할지도 문제입니다.

[윤석열 대통령 / 지난달 24일 : (이준석 대표 징계를 두고 여당 내 갈등이 심한 상황인데요?) 당무에 대해서는 대통령이 언급할 사안이 아닙니다.]

이렇게 선을 그었지만, 이른바 윤핵관과 이준석 대표 측이 '윤심'을 두고 옥신각신하는 모습은 민심을 갈수록 떠나게 만들고 있어섭니다.

치솟는 물가 관리도 발등의 불입니다.

현재 경제 위기를 엄중하게 인식하면서도 국제 상황과 맞물려 뾰족한 수가 없다는 게 대통령실 인식이지만, 고물가로 커지는 국민 시름을 방관할 수도 없는 노릇입니다.

외교 무대에서 내려와 다시 국내 정치 속으로 들어온 윤 대통령,

떨어지는 지지율 속에 각종 현안을 어떻게 풀어갈지, 그 방정식을 두고 고심이 깊어지는 시점입니다.

YTN 박소정입니다.



YTN 박소정 (sojung@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