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尹, 체코 회담서 '원전 세일즈'...나토 총장 면담으로 마무리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나토 정상회의를 위해 스페인을 방문한 윤석열 대통령은 마지막 날 일정으로 체코 등과 정상 회담을 통해 원전 세일즈 외교를 펼쳤습니다.

출국 직전에는 면담 연기로 외교 결례 논란이 일었던 나토 사무총장을 면담했습니다.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박소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스페인 마드리드 방문 나흘째이자 다자외교 마지막 날에도, 윤석열 대통령은 빡빡한 일정을 소화했습니다.

먼저 체코 총리와의 정상회담에서는 전날 폴란드 회담에서처럼 적극적으로 한국 '원전 세일즈'에 나섰습니다.

체코 두코바니 신규 원전에 세계적 경쟁력을 갖춘 한국 기업들이 참여할 수 있도록 지원을 요청했습니다.

전날 약식회담을 하려다 시간 부족으로 연기한 한-캐나다 정상회담에서는 북핵 문제와 우크라이나 사태 등을 논의했습니다.

한국전 당시 캐나다의 참전에 고마움을 잊지 않고 있다는 인사를 전하기도 했습니다.

[윤석열 / 대통령 : 참전이 없었더라면 우리 대한민국이 자유민주주의와 시장 경제를 오늘날 이렇게 발전시킬 수 없었을 것입니다. 당시 캐나다는 3대 참전국으로서 우리 국민이 지금까지도 기억하고 늘 고마워하고 있습니다.]

이어 스페인 경제단체장과 기업 대표 등 재계 인사들을 초청해 오찬 간담회를 열고 친환경 미래산업 등 여러 분야에서 투자와 협력을 강조했습니다.

교역에 어려움이 있다면 적극적으로 개선하겠다는 의지도 밝혔습니다.

[윤석열 / 대통령 : 한국에 투자하거나 교역하는 과정에서 어려운 점이 있으시면 허심탄회하게 말씀해 주십시오. 적극적으로 개선하겠습니다. 경제인들이야말로 양국 협력의 최일선에 계시는 분들입니다.]

외교 홀대 논란이 일었던 스톨텐베르그 나토 사무총장과의 면담도 이뤄졌습니다.

총장은 인도 태평양 지역 파트너인 한국의 참석이 나토 차원에서 역사적 의미를 갖는다고 평가했고, 윤 대통령은 대북 정책에 대한 나토의 협력을 당부했습니다.

[윤석열 / 대통령 : 이번에 총장님께서 큰 역할을 하셔서 나토에 새 회원국 두 개 국가도 영입하시고, 축하드립니다.]

[옌스 스톨텐베르그 / 나토 사무총장 : 대한민국을 포함한 아시아 태평양 파트너와 협력하는 것이 나토에도 중요한 일입니다. 와주셔서 감사합니다.]

나토 사무총장 면담을 마지막으로 윤 대통령의 첫 해외 일정이자 3박 5일 동안의 다자외교 데뷔 무대는 모두 마무리됐습니다.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YTN 박소정입니다.



YTN 박소정 (sojung@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