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97세대' 잇단 출사표...불출마 요구에도 李 "정치 개혁"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90년대 학번·70년생인 이른바 '97세대'를 중심으로 더불어민주당 당권 경쟁이 본격화하고 있습니다.

유력 당권 주자인 이재명 의원은 계속되는 불출마 요구에도 대응을 자제하며 사실상 출마에 무게를 둔 마이웨이 행보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김승환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재선 강병원 의원이 '97세대' 가운데 처음으로 8월 전당대회 출사표를 던졌습니다.

새 술을 새 부대에 부어 승리하는 민주당 시대를 열겠다며, 유력 당권 주자인 이재명 의원에게 견제구도 날렸습니다.

[강병원 / 더불어민주당 의원 : 이 상황에서 보다 무겁게 책임을 느끼고 져야 할 분이 있는 겁니다. 저라고 책임이 가볍지는 않을 것입니다. 하지만 누군가는 이 대선과 지방선거의 패배 책임을 져야 합니다.]

역시 97세대 대표 주자로 꼽히는 박용진 의원도 출마 채비를 마치고 당권 경쟁에 뛰어들고,

[박용진 / 더불어민주당 의원 : 계파와 팬덤 정치와 결별하고, 이기는 정당, 민심과 함께하는 정당으로 나아가는 장이 되게 하기 위해 출마를 적극 결심했습니다.]

강훈식, 박주민 의원 역시 조만간 출마 여부를 결정할 것으로 보입니다.

이런 가운데 당권 판도의 키를 쥔 이재명 의원에 대한 불출마 요구는 사그라지지 않고 있습니다.

당의 분란을 일으킬 소지가 너무 많다거나 멈춤과 숙성의 시간이 본인이나 전체에 도움이 될 거란 쓴소리가 이어졌습니다.

[설 훈 / 더불어민주당 의원 (BBS 라디오 '전영신의 아침저널') : 대선에서 지고 지방선거에서 총괄선대위원장을 맡으면서도 졌고, 그리고 연이어 당 대표로 나온다면 당의 분란을 일으킬 소지가 너무 많다…]

최근 당 상임고문 5명과 만난 자리에서도 4명이 출마를 만류했는데, 이 의원은 숙고하겠다는 입장을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 의원은 전당대회 출마 여부에 여전히 함구하며 SNS를 통해 정치 개혁을 강조했는데, 당 대표 출마 명분을 내세운 게 아니냐는 해석도 나옵니다.

다음 주쯤이면 전당대회 이후 민주당이 어떤 지도체제로 가게 될지 윤곽이 드러납니다.

친문계 당권 주자들이 잇따라 불출마를 선언한 가운데 '세대교체' 요구가 미풍에 그칠지, 태풍이 될지는 이재명 의원이 어떤 선택을 하느냐에 달렸다는 전망이 나옵니다.

YTN 김승환입니다.




YTN 김승환 (ksh@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