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외교부, '강제동원 보상 기금' 보도에 "합리적 해결책 모색"

실시간 주요뉴스

외교부, '강제동원 보상 기금' 보도에 "합리적 해결책 모색"
강제동원 피해자 배상을 위해 우리나라와 일본이 300억 원대 규모의 기금 조성 방안을 조율 중이라는 일부 언론의 보도와 관련해, 외교부는 양국의 공동이익에 부합하는 합리적인 해결책을 모색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외교부 당국자는 관련 당사자와 각계각층의 의견을 경청하는 것을 포함해 문제 해결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이같이 전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외교부는 해당 보도에 나타난 기금의 규모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지만, 기금과 함께 피해자의 동의와 일본의 사과 메시지 등이 해결책에 수반될 수 있는지도 중요 요소로 인식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박진 외교부 장관은 지난 24일 민관협력기구가 출범하면 실질적인 문제들을 잘 논의할 수 있도록 준비 중이라고 밝혔으며, 협의회 구성을 위한 인선 작업이 늦어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YTN 조수현 (sj1029@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