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尹, 한·일·호·뉴 회담 조율 중...한-호주 회담에서 '중국 관계'도 논의

실시간 주요뉴스

尹, SNS에 소회 "경제·안보 포괄적 네트워크"
대통령실 "스페인 온 이유, 가치와 규범의 연대"
첫 일정 한-호주 정상회담에서 ’중국 관계’도 논의
[앵커]
취임 이후 첫 해외 일정에 나선 윤석열 대통령이 나토 정상회의를 통해 오늘부터 다자외교 데뷔전을 치릅니다.

첫 일정은 한-호주 정상회담인데 이 자리에서 중국과의 적대적 관계를 지양하면서도 아태지역 협력관계를 구축하는 방안이 논의됩니다.

한미일 정상회담은 확정된 가운데 한일과 호주, 뉴질랜드 4개국 회담은 개최 여부는 조율 중입니다.

현지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조은지 기자!

[기자]
네, 스페인 마드리드입니다.

[앵커]
윤석열 대통령, 현지시각으로 어젯밤 늦게 스페인 마드리드에 도착했는데요,

첫날 일정부터 살펴볼까요?

[기자]
이곳 마드리드는 지금 오전 11시입니다.

시차 적응할 틈도 없이 곧장 다자외교 무대가 시작되는 건데요.

윤 대통령은 마드리드에 도착해서, 각오랄까요, 소회를 SNS에 올렸습니다.

오후 9시에도 석양이 남아있는 아름다운 도시 마드리드에서, 3일간의 회담을 통해 경제와 안보를 함께 지키는 포괄적 네트워크를 구축하겠다고 적었습니다.

우리 대통령실은 스페인에 온 이유를, 가치와 규범의 연대라고 표현했는데요.

아침 브리핑 발언 들어보겠습니다.

[김태효 / 국가안보실 1차장 : 자유는 오직 힘에 의해서만 지켜진다는 평소의 윤 대통령의 철학에 따라 확고한 안보태세를 기반으로 국제사회에서 가치와 뜻을 같이하는 국가끼리, 힘을 모으자는 것입니다.]

윤 대통령은 지금은 휴식을 취하면서 막바지 점검에 한창이고요,

첫 번째 일정은 오후 3시 50분, 한국 시각으로 밤 10시 50분, 호주 앤서니 노먼 알바니지 총리와 정상회담입니다.

수교 61주년을 맞은 한-호주는 이번 회담에서 중국과의 적대적 관계를 지양하면서 어떻게 하면 아태 지역 주요 국가들과 미래지향적 협력관계를 구축할지 논의할 예정입니다.

이어 나토 사무총장과 면담, 스페인 국왕이 주최하는 만찬까지, 첫날 일정 3개가 예정돼 있습니다.

만찬은 김건희 여사와 부부동반으로 참석합니다.

내일 일정이 하이라이트죠, 4년 9개월 만에 열리는 한미일 정상회담과, 나토 회원국-파트너국 공동 세션에서 윤 대통령의 '3분 연설'이 있는데, 북핵 공조에 역시 방점이 찍힐 것으로 보입니다.

[앵커]
북핵 공조를 단연 첫손에 꼽지만, 윤 대통령 SNS 글에서도 보듯, 경제도 중요한 화두지요?

[기자]
네, 이번 나토 회의 기간, 윤 대통령은 촘촘한 16개 일정을 소화합니다, 양자 회담에 프랑스까지 추가되면서 열 나라 정상과 마주앉게 됩니다.

지금도 여러 나라와 물밑 조율이 한창이라 더 추가될 가능성도 있는데, 열릴 가능성이 희박하다고 했던 한국과 일본, 호주와 뉴질랜드의 4자 회담도 개최 여부를 이곳 시각 오늘 밤에 결정하기로 했습니다.

윤 대통령은, 지난 한미 정상회담 때도 강조했듯, 국제사회 외교가 글로벌 공급망 동맹, 즉 경제 안보 개념으로 재편되는 만큼,

나토 회원국들과도 네트워크를 확대하고 강화하는 데 집중하겠다는 계획입니다.

체코, 폴란드와는 원전 수출을 논의하고, 네덜란드와는 반도체, 재생에너지는 덴마크와 협상하는 식인데요.

윤 대통령이 출국 전, 직접 수출도 언급한 만큼, 이른바 '세일즈 외교' 성과가 있을지도 주목됩니다.

[앵커]
나토를 계기로 중국의 견제와 압박은 더 심해지고 있는데, 대통령실의 입장은 어떻습니까?

[기자]
중국은 불편한 심기를 감추지 않고 있죠,

나토에 우리나라가 참석하는 걸 두고 미국과 공개 설전을 벌이기도 했고, 관영지를 통해 '윤석열 정부가 미국에 의존해 외교적 독립성을 상실할 경우, 중국과의 관계는 더 복잡해질 것'이라고 으름장도 놨는데요.

실제 내일 나토 동맹국들이 신(新) 전략개념을 도출하고, 거기에 '부상하는 중국'이라는 소주제도 잡혀 있습니다.

중국이나 러시아 같은 권위주의 지도체제를 지닌 나라들이 세계 경제와 안보에 미치는 역작용에 대해 함께 머리를 맞대는 계기라고 우리 대통령실을 설명했고요,

또한, 유럽 지역의 그런 딜레마가 인도 태평양 지역에도 존재하는 만큼 어떻게 협력할지 전략적 교감이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번에, 12년 만에 발표할 나토 새 전략지침에는 중국에 대한 강력한 표현이 담길 것으로 보여서, 심화하는 미·중 갈등 속에 우리의 절묘한 균형 잡기도 절실해 보입니다.

지금까지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YTN 조은지입니다.


YTN 조은지 (zone4@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