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해법 못 찾는 원 구성 협상...'친윤' 주도 포럼 활동 재개

실시간 주요뉴스

민주, 법사위원장 내주고 ’사개특위 참여’ 요구
국민의힘 "검수완박 악법 끼워팔기…수용 불가"
민주당도 ’서해 피격 사건 대응 TF’ 가동
’친윤’ 장제원이 이끄는 미래혁신포럼 활동 재개
국민의힘 혁신위원회 오늘 첫 회의로 활동 돌입
[앵커]
여야의 국회 원 구성 협상이 '검수완박' 관련 갈등으로 번지며 여전히 출구 찾지 못하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장제원 의원 등 친윤 의원들을 중심으로 한 연구모임이 오늘부터 본격적인 활동을 재개했습니다.

자세한 내용, 국회 취재기자 연결해 알아보겠습니다. 이경국 기자!

[기자]
네, 국회입니다.

[앵커]
국회 원 구성 협상 진행 상황 먼저 짚어보겠습니다.

여야가 제안과 역제안을 주고받으며 팽팽한 공방을 이어가고 있다고요?

[기자]
네, 앞서 민주당은 법사위원장을 양보하는 대신 '검수완박'법 마무리인 사법개혁특위에 참여할 것 등을 국민의힘에 요구했습니다.

민주당은 오늘 오전을 답변 시한으로 못 박았는데요.

박홍근 원내대표는 아침 회의에서 국민의힘이 국회 정상화를 거부한다면 나름의 대응에 나서겠단 뜻을 밝혔는데요.

들어보겠습니다.

[박홍근 /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끝내 국회 정상화를 거부한다면 우리로서는 민생과 경제를 더는 방치하지 말라는 국민의 명령을 무겁게 새기며 다수당의 책무를 다하는 길에 나설 수밖에 없습니다.]

하지만 국민의힘 권성동 원내대표는 '검수완박 악법 끼워팔기'인 민주당의 제안을 받아들일 수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민주당을 향해 이렇게 역제안했는데요.

들어보시죠.

[권성동 / 국민의힘 원내대표 : 민주당이 진심으로 법사위원장을 국민의힘에게 반환할 생각이라면 본회의를 열어 국회 의장단과 법사위원장을 먼저 선출할 것을 제안합니다.]

국민의힘이 제안에 응하지 않자, 결국, 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 오후 2시쯤 원 구성 협상 관련 입장 밝히기로 했는데요.

민주당이 국회 의장단 단독 선출을 강행하는 거 아니냐는 분석도 나옵니다.

[앵커]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을 두고도 신경전이 이어지고 있죠?

[기자]
네, 민주당은 오늘부터 당내 서해 피격 사건 대응 TF를 가동합니다.

앞서 꾸려진 국민의힘 진상조사TF의 파상공세에 맞서겠다는 건데요.

우상호 비대위원장과 피살 공무원 유가족의 면담이 진행되는 등 민주당도 적극적인 대응에 나서는 모습입니다.

국민의힘도 공세 수위를 더욱 높이고 있는데요.

진상조사TF를 이끄는 하태경 의원은 여야가 함께 국회 진상조사 특위를 구성하자, 대통령 기록물도 이 특위를 통해 공개하자고 압박하고 있습니다.

민주당은 국회 차원의 특위 구성에는 부정적 입장을 밝힌 상황인데요.

다만 진성준 원내수석부대표는 MBC 라디오에 나와 국민의힘이 정식으로 제안한다면 대통령 기록물 열람에는 동의할 수도 있단 입장을 내놨습니다.

[앵커]
다음으로 국민의힘 소식 살펴보죠.

'친윤계' 의원들의 연구모임이 활동을 재개했다고요?

[기자]
네 '친윤' 핵심 장제원 의원이 이끄는 연구모임, '미래혁신포럼'이 오늘 활동을 재개했습니다.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 초청 강연을 시작으로 활동을 본격화한단 계획인데요.

오늘 모임에는 권성동 원내대표를 포함해 현역 의원만 무려 50여 명이 참석했습니다.

친윤계 의원들은 물론 안철수 의원도 함께 자리했는데요.

이를 두고 친윤 그룹과 안 의원이 거리를 좁히며 이준석 대표를 압박하는 거 아니냔 분 석도 나옵니다.

이 대표가 주도적으로 추진한 국민의힘 혁신위원회도 오늘 첫 회의를 열고 활동에 돌입합니다.

'사조직'이라는 비판과 이준석 대표에 대한 징계 심의 등 악조건을 뚫고 당 쇄신을 이어갈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국민의힘 내부 혼란이 계속되는 상황인데요.

이 같은 혼란이 나토 정상회의 참석차 출국하는 윤석열 대통령 배웅 문제와도 연결되는 모습입니다.

여당 지도부 가운데 권성동 원내대표만 공항을 찾아 윤 대통령을 배웅할 거로 전해졌는데,

대통령실이 이 대표의 윤리위 징계 논란, 친윤계와의 충돌 등 정치적 상황을 고려한 게 아니냐는 해석이 나오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민주당은 오늘 전당대회준비위원회 회의를 열고, 당 대표 선거 규칙을 논의했습니다.

현행 45%인 대의원의 투표 반영 비율을 줄일지와 함께, 집단지도체제로 변경할지 등이 테이블에 오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YTN 이경국입니다.



YTN 이경국 (leekk0428@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