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대통령실 "확정 방침 아닐 뿐...근로시간 유연화, 명확한 지시사항"

실시간 주요뉴스

대통령실 "확정 방침 아닐 뿐...근로시간 유연화, 명확한 지시사항"
윤석열 대통령이 고용노동부가 발표한 '주 52시간제 유연화'를 보고받지 못했다고 말한 것을 두고 대통령실은 확정된 정부 방침이 아니라는 뜻일 뿐 노동시장 개혁은 명확한 지시사항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대통령실 대변인실은 공지를 통해 근로시간 유연화 등 노동시장 개혁 과제는 윤 대통령의 명확한 지시사항이고 구체적인 안은 민간 전문가 연구회를 통해 논의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대변인실은 그러면서 윤 대통령의 발언 취지가 조간에 집중 보도된 '주 12시간 연장 근로의 월 단위 전환'이 확정된 정부 방침이 아니라는 뜻이었다고 거듭 해명했습니다.

앞서 윤 대통령은 어제(24일) 전날 고용노동부가 발표한 '주 52시간제 유연화'에 대해 보고받지 못한 내용이 언론에 보도됐고, 정부 공식 입장으로 발표된 건 아니라고 말했습니다.

논란이 확대되자 대통령실은 오후 브리핑을 통해 최종적으로 결정된 안이 아니었다는 뜻이라며, 관련 보고를 못 받았다는 뜻은 아니라고 전했습니다.




YTN 박서경 (psk@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