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전해철 "박지현에 기회 줘야...팬덤 정치 너무 심해"

실시간 주요뉴스

전해철 "박지현에 기회 줘야...팬덤 정치 너무 심해"
친문재인계 핵심으로 더불어민주당 전당대회 불출마를 선언하며 이재명 의원을 압박하고 있는 전해철 의원은 당이 박지현 전 비상대책위원장을 품어 안아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전 의원은 어제(24일)저녁 CBS 라디오에 출연해 박 전 비대위원장과 관련해 당에 참여해서 해 왔던 순기능과 긍정적인 효과가 있었고, 필요한 역할을 하도록 기회는 주어져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박 전 비대위원장은 지방선거 참패 책임을 지고 사퇴한 뒤 '팬덤 정치 청산'과 '처럼회 해체' 등을 요구해 강성 지지층과 충돌을 빚고 있습니다.

전 의원은 '팬덤 정치'에 대해선 긍정적으로 이야기하기엔 너무 심하다며 폐해를 지적하고 자제를 요구해야 한다고 했고, 다만 '처럼회 해체'에 대해선 계파정치를 하고 계파 이익을 도모하기 위한 모임은 아니라고 생각하기에 동의하지 않는다고 선을 그었습니다.




YTN 조성호 (chosh@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