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작전계획' 바꾸는 남북...그 핵심은 '핵'

실시간 주요뉴스

北, 전방부대 작전계획 수정·南지도 의도적 공개
北, 최근 대남용 미사일·전술핵 개발 움직임
한미, 北 핵·미사일 고도화 대응…작전계획 수정
북한 핵무기·탄도미사일 등 대응 방안 담길 듯
[앵커]
최근 북한이 작전 계획을 수정한다고 공개했습니다.

남한을 겨냥한 전술핵 전방 배치 등이 논의됐을 가능성이 커 긴장감을 높이고 있는데요.

한미도 새로운 작전 계획을 짜고 있는데, 이렇게 높아지고 있는 북한의 핵 위협에 대한 대응 수단도 담길 전망입니다.

한연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북한은 최근 '작전계획 수정'을 언급하며 동해안 지도를 펼쳐놓은 사진을 공개했습니다.

북한군의 작전계획 수정이 남한을 노린 것이라는 점을 숨기지 않은 겁니다.

[조선중앙TV : 조선인민군 전선(전방)부대들의 작전임무에 중요 군사 행동 계획을 추가하기로 했으며….]

이런 움직임은 한반도 남쪽을 겨냥한 단거리 미사일 개발에 열을 올려 온 최근 미사일 시험 발사 동향,

그리고 전술핵을 위한 것으로 보이는 7차 핵실험 임박 관측과도 맞닿아있습니다.

북한이 이렇게 전술핵과 미사일을 대남 공격용으로 쓰려는 의도를 드러내는 상황에서 한미는 이를 저지하기 위한 작전계획 수정 작업을 하고 있습니다.

2015년 수립된 '작전계획 5015'가 북한의 고도화된 핵과 미사일 능력에 맞지 않아 변화가 필요하다는 겁니다.

한미가 새로 만들 작전계획에는 북한 핵무기와 탄도미사일 등 최근 새롭게 등장한 위협은 물론, 북한이 최근 언급한 작전계획 수정 동향도 반영될 것으로 보입니다.

[신종우 / 국방안보포럼 사무국장 : 시급한 문제는 북한의 고도화되고 있는 핵과 미사일 방어 체계를 어떻게 잘 구축하느냐….""탄도탄 방어 체계만 구축하는 것은 아니고 북한의 이동식 발사대를 사전에 탐지하기 위해서 전력들이 어떻게 운용되고 앞으로 더 필요한 것이 무엇인지….]

새 작전계획은 이르면 연말쯤 윤곽을 드러낼 것으로 예상되는데, 이를 토대로 북한 핵 공격 대비 연합훈련도 마련될지 주목됩니다.

YTN 한연희입니다.




YTN 한연희 (hyheee@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