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與, '서해 피격' 文 정조준...野, 李 면전 불출마 압박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국민의힘은 지난 2020년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 당시 문재인 대통령 행적까지 추궁하면서 전 정권에 대한 공세 수위를 높이고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1박 2일 일정으로 진행한 의원 워크숍에선 이재명 의원이 참석한 가운데 이 의원의 당권 불출마 압박이 거셌습니다.

국회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정현우 기자!

[기자]
네, 국회입니다.

[앵커]
국민의힘은 연일 서해 피격 사건과 관련해 문제를 제기하고 있는데, 오늘은 피해자 이대준 씨 유족을 만났군요?

[기자]
네, 해수부 공무원 피격 사건 진상조사 TF 의원들이 숨진 공무원 이대준 씨 유족과 간담회를 했습니다.

권성동 원내대표는 이 자리에서 이전 정부의 '월북 몰이'로 유족 명예가 실추됐다면서 대통령 기록물 공개로 억울함을 풀어줘야 한다고 민주당을 압박했습니다.

들어보시죠.

[권성동 / 국민의힘 원내대표 : 유가족 명예뿐 아니라 국가 존재 이유를 묻는 사건입니다. 지난 정권이 봉인한 진실을 풀기 위해서 우리 국민의 힘 TF가 지금 동분서주하고 있습니다.]

진상조사TF는 자체 조사 중간발표에서 문재인 정부가 이 씨가 사라지고 북한군에 사살돼 불태워졌다는 첩보를 실시간으로 들으면서도 이 씨를 살릴 수 있던 6시간 동안 아무것도 하지 않은 게 드러났다며 문재인 전 대통령의 당시 행적에 의문을 제기했습니다.

[하태경 / 국민의힘 의원 : 해수부 공무원이 살아 있는 6시간 동안 정부는 뭐 했나, 대통령은 뭐 했나. 어제 국방부에서 확인된 건 대통령이 살아생전에 보고받을 당시 아무런 지시하라는 말도 없었다 구조하라는 말도 없었다….]

국민의힘 공세에 부승찬 전 국방부 대변인은 YTN 라디오에 나와 정보는 계속 들어왔지만, 종합적 판단이 필요했던 상황이었다고 했습니다.

반박 내용도 들어보시겠습니다.

[부승찬 / 전 국방부 대변인 : 월북 단어만 갖고 그 정황을 파악하는 건 아니고요. 일반인이 보지 못하는 음어나 암호나 이런 것을 다 해독해서 종국적으로는 월북 가능성이라고 판단했던 거죠.]

피해자 이 씨 유족은 오는 27일엔 민주당 우상호 비대위원장을 만나 대통령기록물 공개에 동의할 수 있다는 약속을 지킬 것을 요구할 예정입니다.

[앵커]
민주당 의원 워크숍에선 이재명 의원을 앞에 두고 전당대회에 나오지 말라는 요구가 나왔다고요?

[기자]
네, 어제 시작한 민주당 의원 워크숍이 조금 전 마무리됐습니다.

이재명 의원은 친문재인계 유력 당권 주자인 홍영표 의원과 같은 조에서 분임토론을 해 관심을 받았는데, 홍 의원은 이 자리에서 이 의원과 자신이 전당대회에 함께 나가지 말자는 취지의 언급을 했다고 합니다.

홍 의원 얘기 들어보시죠.

[홍영표 / 더불어민주당 의원 : 전당대회에서 우리 당을 하나로 단결시킬 수 있고, 또 통합할 수 있는 리더십이 만들어져야 하는데, 그것이 과연 이재명 의원이나 저나 출마하는 것이 좋은 건지, 거기에 도움이 되는 건지, 아닌지 그런 것도 판단해보자고 한 거죠.]

이 밖에도 조별 토론에서 이 의원에게 출마 여부에 대한 조속한 결단을 요청하는 목소리도 나왔는데, 이 의원은 계속 고민하겠다는 취지로 답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함께 토론한 민주당 고용진 의원 얘깁니다.

[고용진 / 더불어민주당 의원 : 이재명 의원님은 계속 108 번뇌 중인 걸로 알고 있습니다. 굉장히 고민이 많은 것 같아요.]

이 의원은 취재진의 당권 도전 여부 질문에도 경제와 민생을 이야기하면서 즉답을 피했습니다.

들어보시죠.

[이재명 / 더불어민주당 의원 : (조별 토론에서 불출마 얘기가 나왔다고 하는데, 어떻게 보십니까?) 국민의 삶을 책임지는 정당으로서 경제위기 극복 방안이나 민생의 어려움을 해결하는 문제에 대해서 한번 깊이 있는 논의가 있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많이 들었습니다. 네, 고맙습니다. (전당대회 관련해서 입장은 언제쯤 밝히실 건가요?) …….]

민주당 의원들은 유능하고 겸손한 민생정당, 국민과 함께하는 강력한 야당, 국민 신뢰 회복을 위한 끊임없는 혁신 등을 다짐하는 결의문을 채택하고 1박 2일 워크숍 일정을 마무리했습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YTN 정현우입니다.



YTN 정현우 (junghw5043@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