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박지원 "저는 정치의 물에 사는 물고기"...민주당 복당 시사

실시간 주요뉴스

박지원 "저는 정치의 물에 사는 물고기"...민주당 복당 시사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이 자신은 정치의 물에 사는 물고기이고, 자연인 박지원보다 정치인 박지원이 더 자연스럽다며 더불어민주당에 복당할 뜻을 내비쳤습니다.

박 전 원장은 SNS에 올린 글에서 지난 6년 동안 우여곡절과 공직 활동으로 민주당을 떠나 있었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이어 나흘 동안 목포와 광주, 봉하, 양산을 방문해 반갑고 그리운 분들을 뵀다며 지난 6년을 되돌아보고 민주주의의 뿌리, 민주당의 적통을 확인한 시간이었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자신이 정치인으로서 아직 해야 할 일이 있음도 확인했다며 그러나 언론과 정치평론가 일부의 예측처럼 당 대표 등과 같은 자리는 아니라고 덧붙였습니다.

박 전 원장은 지난 2016년 당내 주류였던 친문재인계와 갈등을 빚다가 탈당해 국민의힘 안철수 의원이 공동대표로 있던 국민의당에 합류했고, 민생당 소속으로 21대 총선에서 낙선한 뒤 국정원장에 임명되면서 당적을 정리했습니다.



YTN 조성호 (chosh@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