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여야, 주말 수도권 총력전...추경 협상 막판 줄다리기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6·1 지방선거 전 마지막 주말을 맞아 여야 지도부는 최대 격전지 수도권에서 유권자 표심을 얻기 위해 총력전을 벌입니다.

윤석열 정부 첫 추가경정예산안을 처리하기 하기 위한 여야 협상은 막판 줄다리기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국회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백종규 기자!

사전투표 이틀째인 오늘, 국민의힘 지도부는 수도권에 총집결해 지지세 끌어올리기에 주력한다고요?

[기자]
국민의힘은 선거 전 마지막 주말인 오늘 수도권에서 집중 유세를 벌입니다.

먼저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민주당 이재명 총괄선대위원장의 출마 지역인 인천 계양을에서 그야말로 총력 유세를 펼칩니다.

이 후보를 견제하기 위해 국민의힘 윤형선 후보와 함께 사전투표도 합니다.

이후 인천 계양을은 물론 남동구, 부평구, 서구를 차례로 돌며 국민의힘 후보에 대한 지지를 호소할 예정입니다.

오후에는 김포시를 찾아 시민들과 접촉을 늘려 막판 표심 끌어모으기에 나섭니다.

권성동 원내대표는 경기 남양주, 광주, 하남을 잇달아 돌며 지지를 호소하는데요.

주로 전통시장을 돌며, 상인들과 장을 보러 온 시민들을 만날 예정입니다.

[앵커]
민주당은 지도부 사이 갈등이 봉합되지 못한 상황에서 합동 유세 대신 각각 다른 지역에서 현장 유세를 한다고요?

[기자]
민주당은 격전지인 수도권과 충청권 표심을 잡는 데 힘을 쏟고 있습니다.

먼저 이재명 총괄선대위원장은 자신의 출마 지역인 인천 계양을 골목 골목을 돌며 유권자들과 접촉을 늘릴 예정입니다.

박지현 상임선거대책위원장은 서울 서대문구청장 후보 지원 유세를 시작으로,

오후에는 김동연 경기지사 후보, 용인, 수원시장 후보 지원 유세에 나서는 등 서울과 경기도 표심 잡기에 주력합니다.

윤호중 상임선거대책위원장은 충남 보령과 서천, 서산 등 충청권을 돌며 지지 호소에 나섭니다.

다만, 민주당 지도부 사이의 갈등이 완전히 봉합되지 않은 건 지방선거를 앞두고 불안 요인입니다.

앞서 어제 박지현 위원장은 SNS를 통해 대국민 사과 기자회견 과정에서 당 지도부와 충분히 상의하지 못한 것을 공개 사과했는데요.

이후 수습 국면에 들어가는 듯했던 내홍은 다시 진실 공방으로 번지는 모습입니다.

박지현 위원장이 쇄신안을 담은 공동유세문 발표문이 거부당했다고 주장하자, 민주당 일각에서는 박 위원장이 혁신위원장을 요구했다고 되받아치며 파열음이 거칠어지고 있기 때문인데요.

오늘 유세 지원에 나선 박 위원장이 이에 대해 어떤 입장을 내놓을지도 관심입니다.

[앵커]
여야가 윤석열 정부 첫 추가경정예산안 처리를 두고 오늘 막판 협상을 이어가죠?

[기자]
여야는 이번 주말을 추경안 처리 마지노선으로 정하고 오늘 저녁 8시 본회의를 열기로 잠정 합의했는데요.

그전까지는 치열한 물밑 협상을 이어갈 예정입니다.

여야가 잠정 합의한 대로 오늘 저녁 8시에 본회의가 열리려면 되도록 오전 중에는 합의가 이뤄져야 합니다.

여야가 합의안을 내놓더라도 기획재정부의 계수조정작업, '시트 작업'에 상당한 시간이 소요되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지금까지는 협상에 큰 진전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추경안 합의의 핵심 쟁점은 손실보상 소급 적용인데요.

국민의힘과 정부는 추경안에 담긴 최대 천만 원 손실보전금 지급이 소급 적용까지 포함한 지원이라는 입장이지만,

민주당은 8조 원 규모의 코로나 손실보상 소급 적용 예산을 새로 반영해야 한다는 주장을 고수하고 있습니다.

다음 달 1일 지방선거 전에 추경안을 처리하려면 국회의장단 임기가 끝나는 내일 안에 모든 절차를 마무리해야 하는데요.

남은 시간이 촉박한 상황이라 추경안 처리를 위한 본회의가 오늘을 넘어서 내일로 미뤄질 가능성도 있습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YTN 백종규입니다.




YTN 백종규 (jongkyu87@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