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與 "낙관은 패배" vs 野 "여론조사 부정확"...지지층 결집이 변수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이번 지방선거의 승부를 가를 핵심 변수는, 각자의 지지층을 얼마나 투표장으로 오게 하는 지입니다.

여야 모두 각각 자만하지 말자, 포기해선 안 된다고 강조하며 투표율을 끌어올리는 데 사활을 건 이유입니다.

엄윤주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선거를 일주일 앞두고 국민의힘 지도부는 격전지이자 '캐스팅 보트'로 꼽히는 충청권으로 총출동했습니다.

충청의 아들을 내세운 윤석열 정부가 충남에 아낌없는 지원을 약속했다며 지역 표심을 한껏 자극했습니다.

[이준석 / 국민의힘 대표 : 충남의 중단 없는 발전을 위해서 저희가 지역 발전 공약들을 세심하게 준비했습니다. 무엇보다 많은 관심을 받고 있는 교통 공약들….]

그러면서도 섣부른 낙관은 곧 패배라며 내부 단속을 빼놓지 않았습니다.

민주당보다 상대적으로 조직력이 약하다고 평가받는 만큼, 지지자 한 명, 한 명이 꼭 투표장에 나가야 한다는 겁니다.

[권성동 / 국민의힘 원내대표 : 지난 대선에서도 여론조사에서는 일정 부분 앞섰으나 막상 결과는 0.7% 차이로 신승했습니다. 자만하는 자는 패배합니다. 여론조사가 투표로 이어져야 승리합니다.]

반대로 민주당은 포기해선 안 된다는 메시지를 내놓고 있습니다.

최근 열세를 보이는 여론조사를 의식한 듯 투표를 독려하며, 역시 지지층 결집에 주력했습니다.

[윤호중 /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 : 편향된 언론 환경과 정확하지 않은 여론조사도 국민의 선택을 혼란스럽게 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아무리 어렵고 힘들어도 결코 실망하거나 포기하지 않겠습니다.]

또, 상대적 열세로 꼽히는 강원 지역과 최대 승부처인 경기 지역을 찾아 지역 유세에 힘을 보탰습니다.

특히 윤석열 정부 견제론을 강조하며 다수 의석을 차지한 원내 1당으로서 지역 공약을 해결할 민주당을 선택해달라고 호소했습니다.

[박홍근 /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민주당은 기나긴 코로나 협곡에서 국민을 도우며 함께 건너왔습니다. 이제 국민께서 더 나은 인물과 미래를 투표로 선택하실 때입니다.]

여야 지도부 모두 격전지에서 승기를 잡아 전체 판세를 유리하게 끌고 가겠다는 전략인데, 더 많은 지지자를 투표장으로 끌어들이기 위해 막판까지 총력전이 펼쳐질 것으로 보입니다.

YTN 엄윤주입니다.



YTN 엄윤주 (eomyj1012@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