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동지에서 적으로...전북지사 '김관영 vs 조배숙'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6·1 지방선거 격전지의 후보별 공약과 판세를 점검하는 기획 시리즈, 이번엔 전라북도입니다.

이제 야당이 된 민주당의 세력이 전통적으로 강한 곳이지만, 호남 구애에 나선 여당 국민의힘으로도 포기할 수 없는 교두보인데요.

한때 국민의당에서 한솥밥을 먹었던 더불어민주당 김관영 후보와 국민의힘 조배숙 후보가 전북도지사 자리를 놓고 이번엔 경쟁자로 만났습니다.

김민성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광주·전남과 마찬가지로 전라북도도 더불어민주당 세가 강합니다.

지방자치제가 시작한 이후 줄곧 민주당계 출신이 도지사직을 도맡아왔습니다.

다만 지난 대선에서 보듯 호남 내에서는 그나마 보수 후보의 선전을 기대해볼 만한 곳입니다.

이번 선거는 더불어민주당 김관영 후보와 국민의힘 조배숙 후보, 전직 국회의원 두 사람이 맞대결을 벌이고 있습니다.

한때 국민의당에서 같은 길을 걸었지만, 상황이 달라진 겁니다.

김관영 후보는 대기업 계열사를 유치해 침체한 전북 경제를 살리겠다며 경제 도지사를 외치고 있습니다.

[김관영 / 더불어민주당 전북지사 후보 : 무너진 전라북도 경제를 살리고 기업 하기 가장 좋은 환경, 우리 도민들이 편하고 행복한 도를 반드시 만들고 싶습니다.]

조배숙 후보는 정권이 바뀐 상황에서 '무조건 민주당'이라는 정치 지형을 바꿔야 전북의 발전을 기대할 수 있다며 변화를 호소하고 있습니다.

[조배숙 / 국민의힘 전북지사 후보 : 민주당 1당 독점이 오랫동안 계속됐습니다. 경쟁과 견제가 없다 보니까 기득권에 안주해서 무능과 부패가 판을 치고 있습니다. 선수 교체는 그 나물에 그 밥입니다. 판을 바꿔야 합니다.]

여론조사로 본 지역 민심은 이번에도 일단 한쪽으로 쏠려 있습니다.

가장 최근 여론조사에서 김관영 후보 69.3%, 조배숙 후보 14.4%로 오차범위를 크게 벗어난 격차를 보였습니다.

김관영 후보는 이 기세를 이어 압승을 거두겠다고 다짐했습니다.

[김관영 / 더불어민주당 전북지사 후보 : 지난 대선에서 전라북도는 이재명 후보에게 82%의 압도적인 지지를 보내줬습니다. 대선 이후 얼마 되지 않은 이번 지방선거에서도 그 이상의 지지를 보내줄 것을 목표로 열심히 뛰겠습니다.]

조배숙 후보는 호남에서의 선전을 넘어 최초의 보수 정당 소속 전북지사가 목표입니다.

[조배숙 / 국민의힘 전북지사 후보 : 출마하는 사람이 이기려고 나왔지 지려고 나오진 않았습니다. 저는 끝까지 최선을 다할 것이고, 제가 51%를 득표하도록 하겠습니다.]

역대 민선 전북지사 선거에서 보수당 후보가 거둔 가장 많은 득표율은 1995년 제 1회 지방선거에서 강현욱 민주자유당 후보가 얻은 32.8%입니다.

여론조사만 놓고 보면 두 후보 간 격차는 상당히 벌어져 있습니다.

다만 국민의힘의 호남 구애 속에서 조배숙 후보가 얼마나 선전할 수 있을지가 이번 전북지사 선거의 관전 포인트입니다.

YTN 김민성입니다.



YTN 김민성 (kimms0708@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