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모레부터 청와대 대통령 집무실·침실까지 공개

실시간 주요뉴스

모레부터 청와대 대통령 집무실·침실까지 공개
윤석열 대통령 취임과 함께 청와대가 개방된 가운데 모레(26일)부터는 청와대 본관 실내와 관저 건물 내부도 공개합니다.

지난 1991년 9월 준공된 청와대 본관은 대통령 공식 집무와 접견을 위해 주로 사용했던 곳으로,

본관 1층 영부인 집무실과 접견실이 있는 무궁화실, 다과 행사 시 사용됐던 인왕실, 2층 대통령 집무실과 외빈 접견실, 동측 별채인 충무실 등이 공개됩니다.

대통령과 가족이 거주하던 관저는 지난 10일 이후 인수문 안쪽까지 개방됐는데, 모레부터는 관저 뜰에서 내부를 볼 수 있도록 관저 창문이 전면 개방됩니다.

대통령실은 오늘(24일) 0시 기준으로 청와대 관람 누적 신청 수는 543만 명을 돌파했고, 지난 23일부터 내부 관람을 시작한 영빈관에는 하루에만 7,561명, 춘추관은 6,871명이 방문했다고 전했습니다.




YTN 박소정 (sojung@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