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지방선거 D-8...여야, 수도권·강원 집중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여야가 지방선거를 여드레 앞두고 오늘은 수도권과 강원도 유세에 집중합니다.

원내 1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오전 의원총회를 열고 후반기 국회의장과 부의장 후보를 선출하는데, 후반기 의장단 확정까진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입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김승환 기자!

[기자]
네, 국회입니다.

[앵커]
여야 유세 지역이 오늘 비슷하군요?

[기자]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잠시 뒤 1기 신도시 재정비사업에 대한 의지를 피력하는 차원에서 군포 아파트 단지에 방문합니다.

이번 지방선거에서 경기도지사 사수가 당의 제 1목표로 꼽히는 만큼, 공약 이행을 약속하며 김은혜 후보에 힘을 실어주는 행보로 풀이됩니다.

권성동 원내대표는 지역구인 강릉을 포함해 영서와 영동 모두 방문하는 광폭 유세로 강원도에서 확고한 우세를 점하겠다는 전략입니다.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비대위원장은 지역구인 구리를 비롯해 의정부 등 경기도에 집중하고, 박홍근 원내대표는 서울 곳곳을 누비며 송영길 후보와 구청장 후보를 지원 사격합니다.

박지현 비대위원장은 강릉 저녁 유세 전, 잠시 뒤 10시에 지방선거와 관련한 대국민 호소문을 발표할 계획입니다.

이런 가운데 이재명 총괄선대위원장은 오전 KBS 라디오와 인터뷰에서 이번 선거 판세 예측은 의미가 없다며, 지방선거는 통상 투표율이 절반 정도라 얼마나 많이 투표하느냐가 중요하다면서 지지층 결집을 주문했습니다.

[앵커]
이번엔 국회 소식도 짚어보죠. 오늘 더불어민주당이 후반기 의장단 후보를 선출한다고요?

[기자]
민주당은 잠시 뒤인 10시 21대 국회 후반기 국회의장단 후보를 뽑습니다.

새 의장 후보엔 김진표·이상민·조정식·우상호 의원의 4파전, 부의장 후보엔 변재일·김영주 의원이 도전장을 냈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은 오늘 온라인 투표를 통해 후보를 결정하고, 본회의에서 의장단을 확정하겠다는 방침인데요.

하지만 국민의힘은 국회의장과 법사위원장 등 원 구성 문제를 연계시키고 있는 만큼, 후반기 의장단 구성엔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입니다.

권성동 원내대표는 오늘 원내대책회의에서 민주당이 법사위원장 합의를 파기해 차지하는 건 '내로남불' 이라면서, 국회의장과 법사위원장을 독식하며 여당과 협치한다는 건 이율 배반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오늘 한덕수 국무총리가 취임 하루 만에 국회를 방문해 국회의장단과 여야 대표를 잇따라 만나는데, 협치의 목소리를 강조할 것으로 보입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YTN 김승환입니다.



YTN 김승환 (ksh@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