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김정은, 현철해 원수 조문 '울먹'..."군·인민에 보상할 수 없는 손실"

실시간 주요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19일 사망한 현철해 인민군 원수의 빈소를 찾아 깊은 애도를 표시했습니다.

김 위원장은 그제(20일) 4·25 문화회관에 마련된 현철해 원수의 빈소를 찾았는데 고인의 유해를 바라보며 비통한 표정을 짓더니 울먹였고, 묵념 뒤 돌아서면서 눈물을 훔치는 모습이 조선중앙TV를 통해 공개됐습니다

고 현철해 원수는 노동당 정치국 위원과 중앙군사위 위원 등을 맡은 김정일 체제의 군부 핵심이자 김정은 위원장의 '후계수업'을 맡았던 인물입니다.

김 위원장은 현철해 동지를 잃은 것은 당과 군대, 인민에게 있어 보상할 수 없는 손실이라며 노 혁명가의 빛나는 삶을 영원히 잊지 말고 그가 지녔던 충실성과 혁명적 신념을 따라 배워야 한다고 강조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전했습니다.

김 위원장은 현철해의 국장 '국가장의위원회 위원장'을 맡고, 현철해의 유해를 북한 고위급 간부들의 전용 장례식장인 평양 서장구락부가 아닌 4·25 문화회관에 안치하는 등 극진히 예우를 갖췄습니다.


YTN 이교준 (kyojoon@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