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곧 바이든 환영 만찬 시작...이 시각 현장 분위기는?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첫 정상회담을 마친 윤석열 대통령과 바이든 대통령은 잠시 뒤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열릴 공식 환영 만찬에 참석합니다.

현장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해 분위기 알아보겠습니다. 이경국 기자!

[기자]
네, 용산 국립중앙박물관입니다.

[앵커]
한 시간 정도 뒤면 만찬이 시작될 텐데 현장 분위기는 어떻습니까?

[기자]
네, 조금 뒤인 저녁 7시쯤부터 제 뒤로 보이는 국립중앙박물관에서 바이든 대통령의 방한을 환영하는 만찬 행사가 진행됩니다.

행사 시각이 다가오면서 현장 경호는 더욱 삼엄해졌는데요.

국립중앙박물관의 모든 출입구는 물론, 박물관 내부와 주변 도로 곳곳에도 수많은 경찰과 경호인력이 배치돼 있습니다.

박물관에서 나들이를 즐기던 시민들도 지금은 전부 퇴장한 상황입니다.

오늘 만찬은 한 시간 반가량 진행됩니다.

두 정상이 도열을 통과해 만찬장에 입장하면 양국 국가가 울려 퍼질 예정이고요.

이후 윤 대통령과 바이든 대통령이 차례로 만찬사와 건배 제의를 한 뒤 본격적인 만찬이 진행됩니다.

행사에는 한미 양측 관계자 80여 명이 참석하는데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등 국내 10개 기업 총수와 경제 6단체장이 참석하고,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와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박지현 비상대책위원장도 자리할 예정입니다.

오늘 만찬에는 양국의 특색을 느낄 수 있는 술이 만찬주로 사용되는데요.

국산 스파클링 와인과 한국인이 미국 나파 밸리에서 운영하는 포도주 제조장에서 만든 와인 등이 사용될 예정입니다.

만찬 때 어떤 의미가 담긴 음식들이 제공될지도 관심인데, 만찬 시작과 동시에 메뉴도 공개될 예정입니다.

[앵커]
김건희 여사도 그곳에서 바이든 대통령과 짧은 인사를 나눌 예정이죠?

[기자]
네, 그렇습니다.

외국 정상의 배우자가 함께 방한하면 통상 한국 대통령 배우자와의 환담 등이 진행되는데, 이번 바이든 대통령의 방한에는 질 바이든 여사가 동행하지 않아 김건희 여사의 행보에도 제한이 있을 수밖에 없었는데요.

대통령실 관계자는 김 여사가 오늘 공식 만찬에는 참석하지 않지만 만찬 전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잠깐 인사를 나누는 과정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와 함께 내일 저녁 김 여사는 윤 대통령과 함께 청와대 본관 앞 잔디밭에서 열리는 KBS 열린음악회를 시민들과 관람할 예정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지금까지 용산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전해드렸습니다.




YTN 이경국 (leekk0428@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