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尹-바이든, 첫 일정 삼성서 '반도체 동맹' 시동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미국 조 바이든 대통령이 2박 3일 일정으로 공식 방한하면서, 윤석열 대통령은 역대 정부 가운데 가장 빠른, 취임 11일 만에 한미 정상회담을 진행하게 됩니다.

첫 일정으로 두 정상은, 평택 삼성 반도체공장을 둘러보고 공동 연설도 진행했습니다.

대통령실로 가보겠습니다, 이경국 기자!

[기자]
네, 용산 대통령실입니다.

[앵커]
미국 바이든 대통령이 공식 방한해서 2박 3일 일정 시작했습니다, 도착 순간부터 정리할까요?

[기자]
바이든 대통령은 오후 5시 22분, 미 대통령 전용기 에어포스 원을 타고 오산 미군기지에 도착했습니다.

지난해 1월 취임한 이후 방한은 처음이고요, 미국 대통령으로는 2019년에 한국에 왔던 트럼프 전 대통령 이후 3년 만입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한국 땅에 내린 지 10여 분 만에 검정 마스크와 선글라스를 쓰고 모습을 드러냈고요, 외교부 박진 장관의 영접을 받았습니다.

지나 레이몬도 미 상무장관과 함께 미군 관계자들과 일일이 악수하면서 10분 정도 환담했습니다.

이후 첫 일정으로, 인근 평택의 삼성전자 반도체 공장으로 전용 차량을 타고 이동해 6시 10분쯤 도착했는데요.

미리 정문에서 기다리던 윤 대통령이 직접 영접했고요, 처음 얼굴을 맞댄 둘은 22초 정도 손을 놓지 않고 대화했고, 기념 촬영도 했습니다.

서로 어깨를 가볍게 두드리고, 등에 손을 얹는 등 자연스러운 스킨십도 눈길을 끌었습니다.

이후 두 정상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안내를 받으며, 세계 최대의 반도체 공장인 평택 캠퍼스를 구석구석 시찰했습니다.

[앵커]
두 정상은 '반도체 협력'을 주제로 공동 연설에도 나섰는데, 내용도 전해주시죠?

[기자]
네, 첫 일정으로 나란히 반도체 공장을 찾으면서, 양국이 반도체 동반자 관계라는 점을 부각하고, 한미 기술동맹의 시작을 알렸다는 평가인데요.

시찰을 마친 뒤 공동 연설까지 진행했습니다.

윤 대통령은, 바이든 대통령이 반도체의 심장 평택을 방문했다면서, 반도체를 통한 한·미 포괄적 전략동맹 의미를 되새길 기회라고 설명했습니다.

앞으로 한·미 관계가 첨단기술과 공급망 협력에 기반한 경제 안보 동맹으로 거듭나기를 희망한다고도 강조했습니다.

또 반도체에 과감한 인센티브와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며, 바이든 대통령도 두 나라 기업의 투자와 유치에 관심 가져주길 부탁한다고 당부했습니다.

윤 대통령 취임 축하로 연설을 시작한 바이든 대통령은 한미간의 기술동맹이 세계 경제에 핵심적인 역할을 한다며, 생산적인 파트너 관계가 강화될 거라고 강조했고요.

삼성전자가 미국 텍사스에 20조 원을 투자해 신규 반도체 위탁 생산 공장을 짓겠다고 발표한 데 대해서는 감사의 뜻을 밝히기도 했습니다.

또 우크라이나 사태로 인한 공급망 교란을 언급하며, 동맹국들이 함께 회복을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도 덧붙였습니다.

지금까지 용산 대통령실에서 YTN 이경국입니다.




YTN 이경국 (leekk0428@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