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더뉴스] 닮은 듯 다른 한·미 정상 간의 만남...두 정상의 공통점은?

실시간 주요뉴스

오늘 저녁, 윤석열 대통령과 바이든 대통령이 처음으로 마주합니다.

정치 입문 11개월인 윤 대통령, 그리고 정치 경력 50년, 조 바이든 미 대통령의 만남은 어떨까요?

두 정상의 첫 만남, 그리고 스타일까지 비교해보겠습니다.

일단 윤 대통령과 바이든 대통령의 나이 차는 열여덟입니다.

윤 대통령이 60년생 올해 62세고, 바이든 대통령은 42년생으로 올해 80세입니다.

직설적인 화법과, 외향적인 스타일로 붙임성이 좋은 윤 대통령, 그리고 온화하고 격의 없는 소통으로 '조 아저씨', 엉클 조(Uncle Joe)라는 별명을 갖고 있는 바이든 대통령의 만남이 벌써부터 궁금증을 자아내는데요.

체구만 봤을 때는 윤 대통령 178cm 90kg, 바이든 대통령 181cm에 83kg으로 두 정상 모두 건장한 체격입니다. 조금은 다른 듯 비슷한, 두 정상 간의 만남은 어떤 모습일까요?

한미 정상의 첫 만남에서 어색함을 풀 수 있는 가장 좋은 주제는 강아지로 꼽힙니다.

윤 대통령은 이미 유기견 토리를 포함해 네 마리의 반려견, 세 마리의 반려묘와 함께 생활하고 있죠. 후보 시절 강아지들 아니었으면 지난 세월 어떻게 버텨왔나 싶다며 각별한 애정도 드러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도 마찬가지로 지난 2018년 유기견이었던 셰퍼드 '메이저'부터 '챔프'에 이어 지금은 퍼스트도그 '커멘더'와 함께 하고 있습니다.

'토리아빠'라는 별칭으로 SNS에 반려견들과 함께하는 사진을 올렸던 윤 대통령처럼 바이든 대통령도 반려견을 아끼는 모습 등을 SNS 업로드하면서 지지율이 올라가기도 했습니다.

법조인 출신이라는 점도 공통 키워드입니다.

윤 대통령은 서울대 법대 졸업 후 검사로 26년 동안 지내면서 검찰총장을 역임했고, 바이든 대통령도 로스쿨을 졸업한 뒤 국선변호인으로 활동하다가 29세, 최연소 연방 상원의원에 당선된 후 정치인의 길을 걸었습니다.

두 정상이 '출퇴근 대통령'이라는 점도 닮은꼴입니다.

현재 윤 대통령은 검사 시절부터 살았던 서울 서초동 아파트에서 출퇴근하고 있는데요.

바이든 대통령도 평일엔 백악관에서 생활하지만 금요일 오후만 되면 델라웨어에 있는 진짜 '집', '본가'로 퇴근한다고 합니다.

상원의원 시절에도 매일 기차를 타고 40년간 통근했을 정도로 출퇴근에 진심인 대통령이죠.

하지만 외교무대에 오르는 외교 경력, 정치 경력만큼은 확연한 차이를 보입니다.

윤 대통령은 지난해 6월 대권 도전 선언 이후 정치 입문 11개월 차입니다.

특히 첫 정상 간 외교 무대가 최강국 미국이죠.

이와 달리 바이든 대통령, 36년 상원의원 경력에, 상원 외교위원장까지 역임한 노련한 정치인입니다. 오바마 행정부에서는 부통령으로 북미 비핵화 협상에 직접 관여하기도 했습니다.

이렇게 닮은 듯 다른 두 정상 간의 만남.

서로에게 어떤 첫인상을 남길지, 그리고 어떤 장면이 펼쳐질지 기대를 모으고 있습니다.


YTN 박석원 (ancpark@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