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오늘 바이든 방한...尹과 삼성에서 '반도체 동맹'

실시간 주요뉴스

尹-바이든, 오늘 삼성전자 평택 반도체 공장 찾아
"군사·안보 동맹에서 기술 동맹으로" 의지 담겨
’반도체 공급망 관리 전략적 공조’ 뜻 교환할 듯
[앵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윤석열 대통령과의 첫 한미정상회담을 위해 오늘 방한합니다.

방한 첫 일정으로 두 정상이 함께 삼성전자 반도체 공장을 찾아 '반도체 동맹'을 다지며 한미동맹을 한 단계 끌어올릴 예정입니다.

박서경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대통령은 한미 정상회담을 하루 앞두고 세계 최대 규모이자 초일류 기술 집약 라인인 삼성전자 평택 반도체 공장을 나란히 찾습니다.

윤 대통령 첫 외교무대이자, 바이든 대통령의 방한 첫 일정으로 이곳을 선택한 건데, 기존 군사·안보 분야에 국한됐던 한미 동맹을 넘어 '기술 동맹'으로 나아가겠다는 강한 의지가 담겼습니다.

[김태효 / 국가안보실 제1차장 (어제) : 가치동맹을 기반으로 그동안 이어져 왔던 군사 동맹을 한미 FTA를 통해서 경제 동맹으로 확산시켰습니다. 이번 정상회담에서는 아마도 한미 기술 동맹이 추가되지 않을까 이렇게 예상하고 있습니다.]

두 정상은 코로나19 등으로 반도체 공급망 관리가 글로벌 현안으로 자리 잡은 만큼 이를 매개로 전략적 공조를 펼치자는 뜻을 교환할 것으로 보입니다.

공장을 돌아본 뒤 간단한 인사말도 발표할 예정인데, 이 자리에서 '기술 동맹', 나아가 '반도체 동맹' 관련 발언이 나올지도 관심입니다.

앞서 미국이 주도하는 경제 협력체, 인도 태평양 경제 프레임워크, IPEF에 우리나라가 가입하겠다고 밝힌 것도 '기술 동맹'의 연장선에 있습니다.

한층 더 강화되는 한미 동맹,

하지만 미국과 반도체를 두고 치열한 기술 경쟁을 벌이고 있는 중국이 자국 견제로 생각해 반발할 수 있다는 우려도 있습니다.

이와 관련해 대통령실 관계자는 IPEF 가입이, 중국을 배제하는 것은 절대 아니라고 강조했습니다.

가입국 8개국이 공개된 상황에서 중국이 우리에게만 반발하기는 어렵다며 서로 협력할 플랫폼을 만드는 건데 너무 민감하게 과잉 반응을 보이는 거 같다며 한중FTA를 통해 협력할 수 있다고 자신했습니다.

역대 최단 기간인 취임 11일 만에 치르게 된 한미정상회담,

미국과 중국의 갈등이 깊어지는 국면에서, 이번 회담은 새 정부의 첫 외교 시험대가 될 전망입니다.

YTN 박서경입니다.


YTN 박서경 (psk@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