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오늘 한덕수 인준 표결...尹 "상식 따라"·민주 '고심'

실시간 주요뉴스

尹 대통령, 한덕수 인준 표결 앞두고 민주당 겨냥
대통령실, 한덕수·정호영 거취 연결에 선 긋기
민주당 지도부 "협치·신뢰 버스 떠나"
[앵커]
국회가 오늘 오후 본회의에서 한덕수 국무총리 후보자 인준안을 표결에 부치면서 정국 긴장감이 한층 고조되고 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은 야당이 상식에 따라 잘 처리해줄 거라고 압박했는데, 민주당 내부에선 찬반양론이 함께 나오고 있어 최종 입장을 어떻게 정리할지 관심이 집중됩니다.

백종규 기자입니다.

[기자]

한덕수 국무총리 후보자 인준안 처리를 위한 국회 본회의 표결을 앞두고, 윤석열 대통령은 원론적인 답변으로 야당인 민주당을 겨냥했습니다.

[윤석열 / 대통령 : 글쎄, 뭐 잘 상식에 따라서 잘 처리해줄 것으로 생각하고 있습니다.]

대통령실도 한덕수 후보자와 정호영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의 거취를 연결하는 정치권의 일부 시선에 단호히 선을 그었습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두 후보자 임명은 별개라면서, 총리 후보자 인준을 먼저 한 다음에야 정 후보자 거취를 고민해볼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여야 기 싸움도 격화하고 있습니다.

국민의힘은 민주당이 국정운영의 발목을 잡고 있다고 거듭 압박했습니다.

[권성동 / 국민의힘 원내대표 : 인준 표결에 반대하는 것은 민주당 사전에 협치 없다는 오만과 불통으로 비출 뿐입니다. 민심의 거센 역풍을 피할 길이 없음을 명심해야 합니다.]

더불어민주당은 한동훈 법무장관 임명 강행으로 협치와 신뢰의 버스가 떠났다며 공식적으로는 여전히 강경한 입장입니다.

[박홍근 /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한덕수 후보자는 대한민국 공직자들의 본보기가 되어야 할 국무총리로 다시 등극하기에는 공과 사의 경계를 스스로 무너뜨렸습니다.]

다만 인준안을 부결시키지 않는 것이 좋겠다는 취지의 이재명 총괄 선대위원장의 발언에서 보듯, 지방선거 역풍을 걱정할 수밖에 없는 민주당은 고심이 깊어지고 있습니다.

[이재명 / 더불어민주당 총괄선대위원장 (CBS 라디오) : (윤석열 대통령이) 첫 출발 하는, 또 새로운 진용을 준비하는 단계라는 점도 조금은 고려할 필요는 있다….]

한 후보자의 인준안이 가결되려면 재적 과반 출석, 과반 찬성이 성사돼야 하는 만큼 표결의 키를 쥔 민주당의 결정에 정치권의 관심이 쏠릴 수밖에 없습니다.

YTN 백종규입니다.


YTN 백종규 (minseok20@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