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추경 심사' 예결위...'尹 정부' 인사 두고 난타전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추경예산 심사를 위한 국회 예산결산특위 정책질의 첫날, 윤석열 정부 인사를 두고 난타전이 벌어졌습니다.

후보자에서 장관이 된 국무위원들은 야당 의원들의 송곳 질의에 적극 반박하면서도, 일부 질의에는 진땀을 흘렸습니다.

김승환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국회 데뷔전에 나선 한동훈 법무부 장관은 야당의 집중 공세에 순순히 물러서지 않았습니다.

민주당에서 '채널A 사건' 수사 당시 휴대전화 비밀번호를 알려주지 않은 걸 문제 삼자, 이재명 총괄선대위원장을 끌어들여 곧장 되받아쳤습니다.

[한동훈 / 법무부 장관 : 저는 부당한 수사를 받은 당사자고요. 저뿐 아니라 과거 이재명 전 지사도 비슷한….]

[김한정 / 더불어민주당 의원 : 이재명 물고 들어가지 마세요. (이것은 모든 국민에게 보장된 권리…) 그러니까 지금 검찰 공화국, 법무부 장관 반대가 있는 거예요! 정쟁을 일삼고 있어요!]

한 장관은 다만 간첩조작 사건으로 징계를 받은 이시원 공직기강비서관에 대한 지적엔 충분히 새겨들을만하다고 수긍했습니다.

[한동훈 / 법무부 장관 : 말씀하신 지적도 충분히 새겨들을만한 지적이라고 생각합니다.]

임명이 보류된 정호영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의 자녀 의혹엔 백경란 질병관리청장이 곤욕을 치렀습니다.

[신현영 / 더불어민주당 의원 : 자녀의 의대 입시 비리 의혹 있는 분이 (보건복지부) 수장이 된다, 적절하다고 생각하세요?]

[백경란 / 질병관리청장 : 공정성은 반드시 담보돼야 한다고 생각합니다.(공정성이 담보되지 않았다고 생각하시는 거죠?) 제가 그 과정을 모르기 때문에]

김현숙 여가부 장관은 성 비위로 징계성 처분을 받은 윤재순 총무비서관 등의 자질 논란에 한껏 자세를 낮췄습니다.

[양경숙 / 더불어민주당 의원 : (윤재순 총무비서관이) 대통령실 성폭력 예방 교육을 담당한다는데, 알고 계세요?]

[김현숙 / 여성가족부 장관 : 지금 의원님께 들어서 알게 됐습니다. (적절하다고 봅니까?) 맞지는 않을 것 같습니다.]

새 정부 들어 처음 열린 국회 예산결산특위 종합질의는 인사청문회를 방불케 했습니다.

이틀째 이어질 예결특위 종합질의에서도 국무위원들과 야당 의원들 간 신경전은 계속될 전망입니다.

YTN 김승환입니다.


YTN 김승환 (ksh@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