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단독] 尹, 특별열차 타고 5.18기념식行...'임을 위한 행진곡'도 부른다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윤석열 대통령이 5·18 광주민주화운동 42주년 기념식에 전용 비행기나 헬기가 아닌 국민의힘 의원들이 타는 특별열차로 함께 이동할 것으로 보입니다.

행사 마지막에 제창되는 임을 위한 행진곡도 직접 부를 예정입니다.

보수 정권 대통령으로서는 처음이 됩니다.

박소정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취임 이후 기념식 일정으로는 처음으로 5.18 광주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합니다.

이번 행사에 새 장관과 대통령실 수석들, 국민의힘 의원들까지 가능한 전원 참석해달라고 요청한 윤 대통령은 전용 비행기나 헬기가 아닌 특별열차로 광주로 향할 것으로 보입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YTN과 통화에서 국민의힘 의원들이 KTX 특별열차를 빌려 단체로 이동할 예정인데, 대통령이 이 열차를 타겠다고 하면서 장관과 수석들도 함께 가자고 했다고 전했습니다.

이왕이면 민주당 의원들까지 함께 가도 좋지 않겠느냐고 말했다고도 덧붙였는데, 공식 제안하지는 않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다만 경호상의 문제로 대통령실 내부에선 이동 수단을 두고 논의가 진행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번 기념식은 추모공연, 대통령 기념사, 기념공연 등으로 이어지는데 마지막 식순은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입니다.

합창이 아닌 제창은 합창단 없이 참석자들이 함께 부르는 형식인데, 윤 대통령은 자신도 직접 부르겠다는 의지를 밝힌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한다면 보수 정권 대통령으로서는 처음이 됩니다.

이와 함께 기념사에서 윤 대통령은 '5·18 정신의 헌법 전문 수록'에 대한 메시지를 발표할 예정입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YTN에 대통령이 이런 메시지를 반드시 담겠다는 생각이라면서

다만 이것을 위해서만 개헌할 수는 없는 만큼 앞으로 개헌을 추진할 때 5.18정신을 함께 수록하는 방향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앞서 윤 대통령은 지난해 11월 5·18 민주묘지를 참배한 뒤 5·18 정신은 헌법 가치를 지킨 정신이라면서 개헌 때 헌법 전문에 올라가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특별열차 이동부터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까지, 이번 5.18 기념식에서는 여러 이례적인 모습이 연출될 것으로 보이는데,

통합의 의미뿐 아니라 광주민주화운동 희생자들에게 진정성 있는 마음을 전달하는 계기가 될지 관심이 쏠립니다.

YTN 박소정입니다.


YTN 박소정 (sojung@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