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정부, '방역 협력' 대북 통지문 발송 시도...北 '묵묵부답'

실시간 주요뉴스

정부, ’실무접촉 제안’ 대북 통지문 발송 시도
대북 통지문 수신인, 김영철 北 통일전선부 부장
"남북 실무접촉 통해 北 당국에 실질적 도움"
[앵커]
정부가 북한에 방역 협력을 위한 실무접촉을 제의하는 내용의 통지문을 발송하려 했지만 북측이 접수 의사를 밝히지 않고 있습니다.

이 같은 기류를 고려할 때 당분간 정부의 방역 지원 의사에 북측이 호응할 가능성은 낮아 보입니다.

이교준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정부는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통해 북한에 방역 협력을 위한 실무접촉을 제안하는 내용의 대북 통지문을 보내려 했습니다.

권영세 통일부 장관 명의의 통지문으로 수신인은 북측 김영철 통일전선부 부장입니다.

대북통지문에는 백신을 비롯해 의약품과 마스크, 진단 도구 등을 제공할 용의는 물론 방역 경험 등 기술협력 지원 의사도 담겼습니다.

정부는 실무 접촉을 통해 북한 당국의 방역 노력에 실질적인 도움을 주겠다는 입장입니다.

[권영세 / 통일부 장관 (16일 취임사) : 의료·방역 등 인도적 협력에 있어서, 어떠한 정치적 상황과도 연계하지 않고 조건 없는 협력을 펼쳐나갈 계획입니다. 북한도 적극적으로 호응을 해서 주민들의 피해를 막는 데 협력해 주실 것을 부탁드립니다.]

하지만 북측은 대북 통지문을 접수할 의사조차 밝히지 않고 있습니다.

방역 협력을 매개로 한 남북대화 재개에 여전히 부정적인 기류가 감지됩니다.

[임을출 / 경남대 극동문제연구소 교수 : 당장 우리 정부의 지원을 수락할 그런 정치적 입장이 아닌 것으로 판단이 되거든요. (생략) 내부적으론 관심을 가질 수 있지만 공식적으로는 우리 정부의 제안을 수용할 가능성은 크지 않다, 이렇게 봐야 되겠죠.]

북한은 당분간 봉쇄 강화 등 독자적인 방역 대응에 주력하면서 중국을 통해 해열제 등 의약품을 구하는데 힘을 쏟을 것으로 보입니다.

하지만 곳곳에서 의약품 부족으로 사재기와 불법유통이 기승을 부리고 있고, 발열자 급증에도 한약이나 민간요법에 매달리고 있어 머지않아 북한식 방역정책은 한계에 봉착할 것이란 관측이 높습니다.

YTN 이교준입니다.


YTN 이교준 (kyojoon@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