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尹, 추경안 시정연설..."소상공인 손실 온전하게 보상"

실시간 주요뉴스

윤석열 대통령은 코로나 상황에서 자신의 피해를 기꺼이 감내했던 국민의 희생에 마땅히 보답해야 한다면서, 추경안의 조속한 국회 처리를 요청했습니다.

윤 대통령은 취임 엿새 만에 나선 국회 첫 시정연설에서, 지금 온전한 지원이 이뤄지지 않으면 더 많은 복지재정 부담으로 돌아오게 된다면서, 전국 370만 개 소상공인 업체에 최소 6백만 원에서 최대 천만 원까지 손실보상 보전금을 지원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이번 추경안에 일상 복귀를 위한 먹는 치료제 지원 등 방역과 의료체계 전환을 지원하고, 4인 가구 최대 백만 원의 긴급생활지원금 등 민생안정을 위한 방안도 포함됐다고 설명했습니다.

윤 대통령은 추경의 총 규모는 59조 4천억 원으로, 중앙정부는 지방정부 이전분을 제외한 36조 4천억 원을 지출하게 된다면서 작년 세계잉여금과 지출구조조정, 초과 세수 등을 활용하겠다고 말했습니다.



YTN 조은지 (zone4@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