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본격 선거 정국 돌입...'한덕수 인준' 기 싸움 계속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6·1 지방선거가 보름여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주요 후보들의 선거사무소 개소식이 잇따라 열리는 등 본격적인 선거 정국에 돌입했습니다.

국회에서는 장관 임명과 한덕수 총리 후보자 인준 문제를 둘러싸고 여야의 기 싸움이 치열한데요.

자세한 내용, 국회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히 알아봅니다. 이경국 기자!

[기자]
네, 국회입니다.

[앵커]
오늘 선거전에 나설 후보들의 선거사무소가 잇따라 문을 연다고요?

[기자]
네, 오늘 지방선거와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나서는 주요 후보들 선거사무소 개소식이 줄줄이 진행되고 있습니다.

선거까지 3주도 채 남지 않으면서 본격적인 선거 정국의 막이 오른 겁니다.

주요 후보들 일정을 살펴보면, 먼저 오늘 오전 11시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의 선거사무소 개소식이 열렸습니다.

이준석 대표와 권성동 원내대표도 참석해서 지원사격에 나섰는데요.

권 원내대표는 지방권력을 반드시 되찾아와야 한다고 강조했는데요.

듣고 오겠습니다.

[권성동 / 국민의힘 원내대표 : 국무총리 인준을 해주나 뭘 해주나. 178석 갖고 밀어붙이는데, 이번에 지방권력을 찾아와야 진정으로 민주당이 반성하고 회개하고….]

오세훈 후보는 '약자와의 동행'을 중심으로 한 정책공약을 강조했습니다.

이어 경쟁자인 민주당 송영길 후보를 향해 진정성이 없다고 비판했는데요.

이어서 들어보겠습니다.

[오세훈 /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 : 송영길 후보가 이재명 일병 살리기 작전의 기획, 연출, 각본, 주연까지 다 맡고 있습니다. 서울시의 발전? 발견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이준석 대표는 개소식 이후 대구와 경남을 돌며 지방선거 후보들을 만나고, 시민들도 만나 대대적인 여론전에 나설 계획입니다.

경기 성남 분당갑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출마한 안철수 후보도 바쁜 일정을 소화하는데요.

알뜰 장터와 공원 등 분당 곳곳을 돌며 시민들을 만나고 있습니다.

민주당의 경우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나선 이재명 상임고문의 선거사무소 개소식이 열렸는데요.

윤호중, 박지현 상임 선거대책위원장과 박홍근 원내대표 등 당 지도부는 물론, 송영길 서울시장 후보도 참석해 힘을 실었습니다.

윤호중 선대위원장은 이 고문의 출마가 '방탄 출마'라는 주장을 반박하며 이렇게 말했는데요.

들어보겠습니다.

[윤호중 / 더불어민주당 상임선거대책위원장 : 이명박 대통령이 노무현 대통령을 죽이려 했던 것처럼 윤석열 대통령이 이재명 후보를 죽이려 해선 절대 안 됩니다.]

이재명 고문도 국민의힘을 향해 비판을 쏟아냈는데요.

들어보시죠.

[이재명 / 더불어민주당 상임고문 : 진짜 도둑이 누굽니까 여러분! 대장동에서 돈 해먹은 집단이 누굽니까! 국민의힘에 이렇게 이름을 붙여줄까 싶어요. '적반무치당'.]

민주당 지도부는 조금 뒤 열리는 송철호 울산시장 후보, 이광재 강원도지사 후보 선거사무소 개소식에도 참석합니다.

[앵커]
이런 가운데 국회에선 여전히 한덕수 총리 후보자 인준 문제를 두고 여야의 신경전이 이어지고 있다고요?

[기자]
네, 그렇습니다.

특히 윤석열 대통령이 야당 동의를 얻지 못한 장관들을 잇따라 임명한 데 이어,

어제 한동훈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 보고서를 16일까지 재송부해달라고, 국회에 요청하면서 상황은 더 복잡해졌습니다.

한덕수 총리 후보자의 인준 절차가 진전을 보이지 못하는 가운데, 장관 임명 강행 움직임이 이어지고 있기 때문인데요.

민주당은 총리 인준과 다른 장관 문제는 연계하지 않는단 입장이지만, 한 총리 후보자가 '부적격'이란 판단을 고수하고 있습니다.

다만, 당내에서 '발목 잡기'라는 비판 여론을 고려해야 한단 의견이 나오는 데다,

최근 박완주 의원 성 비위 의혹으로 당 지지율이 급락한 점도 영향을 줄 거란 분석이 나옵니다.

추경 예산안 시정 연설을 위해 윤석열 대통령이 참석하는 본회의가 오는 16일 열리는데요.

민주당은 이날 의원총회를 열어 난상토론을 벌일 예정인데, 주말 사이 당내 여론 변화가 인준 문제에도 상당한 영향을 미칠 전망입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전해드렸습니다.


YTN 이경국 (leekk0428@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