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5월 한미 정상회담 장소는 어디?...미국 측 답사단 방한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다음 달 21일 새 정부 첫 한미 정상회담 개최에 무게가 실리는 가운데 회담 장소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대통령 집무실이 용산으로 이전한 뒤 회담이 열리는 거라, 인근의 여러 후보지를 비롯해 기존 청와대 영빈관도 검토되고 있는데요,

미국 측 사전 답사단이 방한해, 모든 선택지를 놓고 협의를 시작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홍주예 기자입니다.

[기자]
그간 외국 정상이 방한해 우리 대통령을 만나면, 모든 일정은 청와대 안에서 이뤄졌습니다.

회담은 본관에서, 오찬이나 만찬은 영빈관에서 진행하는 식입니다.

하지만 윤석열 당선인이 다음 달 10일 취임과 동시에 용산 집무실 시대를 열기로 하면서 상황이 달라집니다.

취임 10여 일 만인 다음 달 21일 개최가 유력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의 정상회담부터 영향을 받게 됩니다.

우선, 그때까지 새 대통령 집무실 정비 작업이 정상회담에 걸맞게 마무리될지가 미지수입니다.

때문에, 집무실이 들어설 국방부 청사 인근에서 용산 국방컨벤션 센터와 전쟁기념관 등이 회담 장소로 검토되고 있습니다.

대통령직 인수위 관계자는 이와 관련해 청와대 영빈관도 선택지에서 배제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윤 당선인도 지난달 집무실 이전 계획을 발표하는 자리에서 영빈관 활용 가능성을 열어둔 적이 있습니다.

[윤석열 / 대통령 당선인 (지난달 20일) : 외국 귀빈을 만약 모셔야 하는 일이 생긴다면 (청와대 부지를) 공원으로 개방하더라도 이 건물(영빈관)은 저녁에 국빈 만찬 같은 행사를 할 때 쓸 수 있지 않겠나….]

이런 가운데, 실무자급으로 구성된 미국 측 사전 답사단이 방한해 회담 후보지들을 둘러보기 시작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의 일정과 동선 등도 본격적으로 논의될 것으로 보입니다.

외교부 관계자는 다만, "아직 시간이 남은 만큼, 최종 결정은 회담이 임박해 마지막 점검을 할 때 이뤄질 것"이라고 전망했습니다.

YTN 홍주예입니다.



YTN 홍주예 (hongkiza@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