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국민의힘 "민주당 진정성 의문"...복잡해진 공천 셈법

실시간 주요뉴스

윤석열 "민주당 발표, 국민이 진정성 판단할 것"
윤석열 "윤미향 방지법 적극적으로 나서야"
국민의힘 "대장동 특검 받아야 정치 쇄신"
복잡해진 공천 셈법에 높아진 내부 긴장감
[앵커]
불출마, 무공천 등 민주당이 고강도 쇄신 카드를 꺼낸 데 대해 국민의힘은 '진정성'을 문제 삼아 공세 수위를 높였는데요.

한편으로는, 새로운 변수로 복잡해진 공천 전략에 고심도 깊어지고 있습니다.

박서경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는 민주당 송영길 대표의 '불출마·무공천' 발표의 '진정성'을 문제 삼았습니다.

[윤석열 / 국민의힘 대선 후보 : 선거가 임박해서 전격적인 이런 발표를 하는 것에 대해서 국민이 진정성이나 이런 것을 판단하실 것이 아닌가….]

윤미향 의원 제명안 처리에 대해서도 철저히 사과하고 '윤미향 방지법'에 적극적으로 나서는 게 우선이라고 맞받아쳤습니다.

국민의힘은 정치 쇄신을 하려면 '대장동 특검'부터 받으라며 이재명 후보를 압박했습니다.

[김기현 / 국민의힘 원내대표 : 정치 쇄신하겠다면서 특검법도 안 받고 뭔 생뚱맞게 자다가 봉창 두드리는 소리지 그게. 그걸 처리하면 되지, 왜 그걸 갑자기 끄집어내요.]

겉으로는 공세에 열을 올리고 있지만, 내부적으로는 복잡해진 공천 셈법에 긴장감이 높아진 분위기입니다.

민주당 후보가 나오지 않을 서울 종로와 청주 상당, 경기 안성에서의 당선 확률은 높아졌지만,

경쟁이 치열해지면서 내부 갈등이 재현된다면 오히려 역효과가 날 수도 있기 때문입니다.

후보 단일화나 연대라는 경우의 수도 따져봐야 할 문제입니다.

[권영세 / 국민의힘 선거대책본부장 겸 공천관리위원장 : 국민의 뜻이 어떤 것인지를 충분히 들어서 반영해서 공천 결정하겠다는 그런 말씀으로 대신하겠습니다.]

정의당은 민주당의 무공천은 당연하다고 평가 절하했지만,

[오승재 / 정의당 대변인 :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에 후보자를 공천했던 역사적 과오를 뒤늦게 바로잡은 것일 뿐, 이번 결정이 민주당의 면죄부가 될 수는 없다는 사실을 분명히 지적합니다.]

이미 종로 재보선 후보를 확정한 상황이라 민주당의 측면 지원 여부를 신경 쓰지 않을 수 없습니다.

국민의당은 한발 나아가 국민의힘도 귀책 사유가 있는 곳에 후보를 내지 말아야 한다며 거대 양당을 한데 묶어 공격했습니다.

[안철수 / 국민의당 대선 후보 : 마찬가지로 저는 국민의힘도 본인들의 잘못으로 생긴 재보궐 선거에는 후보를 내지 말아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앞서 홍준표 의원과 공천 문제로 파열음이 일면서 원팀 구성이 불투명해진 국민의힘으로선 민주당이 내놓은 쇄신안을 두고 셈법이 더욱 복잡해지는 모습입니다.

YTN 박서경입니다.



YTN 박서경 (psk@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