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뉴스큐] 다시 뜨는 586용퇴론, 정치권 세대교체 이어질까?

실시간 주요뉴스

송영길 대표가 긴급 기자회견을 통해 꺼낸 당 인적 쇄신 카드의 핵심은 586 용퇴론입니다.

각종 여론조사에서 이재명 후보의 지지율이 박스권에 갇힌 모습을 보이면서 새로운 돌파구를 찾기 위한 전략으로 풀이됩니다.

사실 586 용퇴론에 불을 붙인 의원은 민주당 김종민 의원입니다.

김 의원은 이틀 전 페이스북에서 "정권교체를 넘어 정치교체를 해야 한다"며 586 용퇴론을 처음 거론했고, 강훈식 의원은 다음날 한 인터뷰에서 당내 분위기를 전했습니다.

[강훈식/ 민주당 전략기획본부장, (지난 24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 그런 흐름들을 이야기하시는 586선배들의 목소리들이 꽤 있습니다. 586 당사자들의 목소리도 있습니다.]

민주당이 다시 꺼내든 586 용퇴론에 국민의 힘은 평가 절하했습니다.

허은아 수석대변인은 "586 정치인 몇 명이 물러나든, 말든 이재명 후보가 당선되면 또다시 민주당 586 내로남불 정권이 탄생하게 되는 것에는 변함이 없다"며 "이재명 후보부터 용퇴하라"고 지적했습니다.

물론 민주당의 쇄신 움직임은 야당인 국민의 힘에도 쇄신 압박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큽니다.

특히 586 용퇴론에 동참하는 민주당의원들이 늘어날 경우 국민의힘 내부에서도 같은 요구가 나올것으로 보입니다.

지금 586세대가 정치권에 들어오게 된 계기는 지난 2000년 김대중 전 대통령이 추진한 세대교체 때였습니다.

당시, 송영길 대표와 이인영, 우상호 의원, 임종석 전 청와대 비서실장 등이 30대의 젊은 피로 정계에 진출했습니다.

당시 30대 나이에 80년대 학번, 60년대 생의 첫 숫자를 합쳐 386으로 불렸던 그들은 40대의 나이에 486으로 정치의 중심에 섰고 50대에 586이란 이름으로 지금 여당의 핵심이 됐습니다.

586 정치인을 겨냥한 세대교체 요구는 주요 선거 때마다 터져나왔습니다.

2015년에는 이동학 새정치민주연합 혁신위원이 이인영 의원에게 공개편지로 기득권을 포기하고 험지에 출마할 것을 요구했는데요.

후배 세대들의 사다리를 걷어차고 새로운 비전 제시에 실패했다고 비판했습니다.

이인영 의원은 이 요구에 대해 "공학적 처방 같다며 무엇이 우리 당을 위한 최선의 길인지 함께 더 생각해보자”고 선을 그었습니다.

2년 전 총선 때도 586 용퇴론이 불거졌습니다.

'조국 사태'를 거치며 기득권이란 눈총을 받았고,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의 정계 은퇴 선언이 나오며 자연스럽게 '86세대 용퇴론'이 본격적으로 공론화 됐는데요.

이철희 당시 민주당 의원은 한 세대가 20년 했으면 퇴장할 때가 됐다고 했지만, 우상호 의원과 이인영 당시 민주당 원내대표는 586 용퇴론에 이렇게 답했습니다.

[우상호 / 더불어민주당 의원 (2019년 11월,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 : 우리가 무슨 자리를 놓고 정치 기득권화가 되어 있다고 말하는 것에 대해서 약간 모욕감 같은 걸 느끼고 있었거든요. 그렇지 않은데.]

[이인영 / 당시 민주당 원내대표 : 모든 사람이 다 나가야 되는 건 아니잖아요. 세대 간의 경쟁도 있을 수 있는데….]

어제 이재명 후보 핵심 참모그룹 7인회 인사들이 "임명직을 맡지 않겠다”고 선언한 데 이어, 오늘은 송영길 당 대표가 직접 불출마 선언을 하면서 당 쇄신의 고삐를 죄는 모습입니다.

민주당의 인적 쇄신 카드가 설 연휴를 앞둔 대선 민심에 얼마나 영향을 미칠지 나아가 선거 전략 차원을 넘어 실제로 586세대가 물러나고 대한민국 정치 세대교체로 이어지는 계기가 될지 주목됩니다.


YTN 엄지민 (thumb@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