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이재명 "311만 호 주택 공급"..."尹, 말과 행동 달라"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20대 대선을 45일 앞둔 휴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는 부동산 정책 실패를 거듭 사과하면서 주택 311만 호를 공급하겠다며 수도권 부동산 민심 잡기에 총력전을 펼쳤습니다.

이른바 '35조 추경 회동'을 거부한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를 향해서는 말과 행동이 다르다고 쏘아붙였습니다.

최아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이재명 후보가 그동안 심혈을 기울여 준비해온 부동산 공약 발표에 앞서 국민 앞에 고개를 숙였습니다.

[이재명 /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 부인할 수 없는 정책 실패입니다. 더불어민주당의 일원이자 대통령 후보로서 다시 한번 고개 숙여서 사과드립니다.]

수요 억제 중심인 문재인 정부의 부동산 정책과 분명한 선 긋기에 나선 겁니다.

먼저 이 후보는 정부의 기존 공급계획에 105만 호를 더한 311만 호 공급을 약속했습니다.

대규모 공급책으로 성난 부동산 민심을 달래겠다는 전략입니다.

이 가운데 48만 호는 서울에 공급하는데 김포공항을 그대로 두고 주변에 8만 호, 용산공원 주변에 10만 호, 1호선 지하화로 8만 호 등을 추가 공급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나머지는 재개발 규제 완화와 노후 임대 단지 재건축을 통해 20만 호를 추가하겠다는 구상입니다.

또 반값 아파트 공급과 생애 최초 주택 구매의 경우 주택담보대출비율을 90%까지 인정해 주겠다고 공약했습니다.

이와 함께 생활밀착형 공약도 내놨습니다.

불법 대부 계약은 이자 계약을 무효화 하고, 이자율이 허용 이자율의 3배 이상일 경우에는 원금 계약까지 무효화 하겠다고 약속했습니다.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가 이른바 '35조 추경 회동'을 거부한 데 대해선 불쾌한 심정을 가감 없이 드러냈습니다.

국민의 고통을 이용하는 정치인은 퇴출 시켜야 한다고도 했습니다.

[이재명 /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 손님이 왔는데 추운 바깥에서 집 안으로 들어오려고 문을 두드리니깐 문을 열어서 확인을 해보고는 '아이고. 어서 들어오세요' 하고 밀고 확 닫아버린 거예요. 말과 행동 다르다….]

부동산 공약으로 수도권 민심 잡기에 나선 이 후보는 설 연휴 전까지 4박 5일 동안 경기도 전역을 누비는 강행군을 하며 31개 시군별로 공약을 내놓을 계획입니다.

YTN 최아영입니다.


YTN 최아영 (cay24@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