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대선 D-45, 이재명 "311만 호 공급"...윤석열 "육아 재택 근무"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20대 대선이 45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대선 후보들의 휴일 행보도 분주하게 이어졌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는 내 집 마련의 꿈을 이뤄주겠다며 주택 311만 호 공급을 약속했고,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는 '국민 공약'을 발표하면서 부모의 육아 재택근무를 보장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백종규 기자!

먼저 이재명 후보, 311만 호에 달하는 대규모 주택공급 구상을 발표했죠?

[기자]
네, 이 후보는 설 연휴를 앞두고 대선의 최대 승부처인 수도권의 '부동산 표심'을 공략했습니다.

공약 발표 전 문재인 정부의 부동산 정책을 실패로 규정하고 사과부터 했는데요.

먼저 들어보시죠.

[이재명 /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 부인할 수 없는 정책 실패입니다. 더불어민주당의 일원이자 대통령 후보로서 다시 한 번 고개 숙여서 사과드립니다.]

이어 내 집 마련의 꿈을 실현해 드리겠다며 전국에 주택 311만 호를 신속히 공급하겠다고 약속했습니다.

이는 기존에 정부가 발표한 206만 호 보다 105만 호 더 늘어난 규모입니다.

서울의 경우 정부 계획인 59만 호에 48만 호를 추가해 107만 호를 공급하겠다고 발표했습니다.

김포공항을 그대로 두고 주변에 8만 호, 용산공원 일부와 주변 반환부지에 10만 호, 태릉?홍릉?창동 등 국공유지 2만 호, 1호선 지하화로 8만 호를 추가 공급하고요.

나머지 20만 호는 재개발과 리모델링 규제 완화, 노후 영구임대단지 재건축으로 공급하겠다는 구상입니다.

또 분양원가 공개제도와 분양가 상한제 적용으로 '반값 아파트'를 대량 공급하고,

신규 공급 물량의 30%는 무주택 청년에게 우선 배정하겠다고 공약했습니다.

수도권 공략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 이 후보는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가 추경 편성 관련 대선 후보 회동을 거부한 것에 대한 불쾌감도 드러내기도 했습니다.

이 후보는 윤 후보를 향해 정치는 국민의 고통을 이용해 자신의 이익을 챙기는 방식이어서는 절대 안 된다고 쓴소리를 냈습니다.

[앵커]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는 이른바 '국민 공약'을 발표했는데, 어떤 내용이 담겼나요?

[기자]
네. '국민 공약'은 시민이 온라인을 통해 제안한 정책들 가운데, 윤 후보가 자신의 공약으로 발표하는 겁니다.

제안된 정책 1,500여 개 가운데 4개를 선정했는데요.

국민과의 소통을 통해 국정운영을 함께 해나가겠다는 취지입니다.

[윤석열 / 국민의힘 대선 후보 : 우리가 또 국민과 쌍방향으로 소통하는 정책의 수립, 집행 프로세스를 만들어나가겠습니다.]

먼저, 윤 후보는 육아하는 부모의 재택근무를 보장하겠다고 약속했습니다.

경력단절 없이 일과 육아를 병행할 수 있도록 육아 재택을 허용한 기업에 다양한 혜택, 즉 인센티브를 주겠는 계획입니다.

두 번째는 배달 확대에 따른 오토바이 교통 안전을 강화해야 한다는 제안에 따라,

번호판 전면 부착을 의무화하고, CCTV나 운행기록장치를 설치하면 보험료를 할인해주겠다고 공약했습니다.

또 건강보험 가입자의 정보 도용 방지를 위해 모바일 신분증이나, QR코드 등을 활용한 본인 확인 시스템을 개발하겠다고 밝혔고요.

일선 소방공무원의 사기 충전을 위해 외근 비율에 따라 승진할 수 있도록 구조를 바꾸겠다는 구상도 내놨습니다.

이와 함께 윤 후보는 저소득층과 워킹맘, 싱글대디 가정의 초등학생 자녀에게 아침밥과 방학 점심을 급식으로 제공하겠다는 공약도 내놨습니다.

이어진 현안 질의 응답에서 윤 후보는 차라리 출당시켜 달라고 한 홍준표 의원과 관련한 질문에는 불편한 기색을 드러냈는데요.

'누가 뭐라고 말을 했는데 거기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세요'라는 건 이제 그만하자며 출당을 언급한 홍 의원에 대한 언급을 피했습니다.

[앵커]
오늘 다른 후보들 일정은 어떻습니까?

[기자]
정의당 심상정 후보는 오늘 공식 외부 일정을 잡지 않았습니다.

대신 설 연휴를 앞두고 선거 전략을 다듬는 것으로 보입니다.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는 경상도 방문 이틀째를 맞아 창원과 부산으로 향했습니다.

경상남도 의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윤석열 후보와의 단일화에 거듭 선을 그었는데요.

이재명 후보와 1대1 대결 구도가 되면 굉장히 많은 차이로 이길 수 있다며 이른바 '안일화'에 자신감을 내보였습니다.

이와 함께 SNS를 통해서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향해 비핵화 의지를 명확히 밝히고 대화 재개를 선언할 것을 요청했습니다.

새로운물결 김동연 후보는 전북과 광주, 전남에서 시·도당 창당대회를 열었습니다.

광주시당 창당대회에서는 소상공인·자영업자 지원, 부동산, 청년, 국가 권력 구조 개편 등 당장 해결할 국가 문제가 있다면서 이재명, 윤석열 후보에게 토론을 제안했습니다.

지금까지 정치부에서 YTN 백종규입니다.



YTN 백종규 (jongkyu87@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