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이재명, 수도권·청년 집중 공략...윤석열 "충청의 아들" 구애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대선을 이제 불과 40여 일 앞두고 표심을 얻으려는 여야 후보들이 광폭 행보를 보이고 있습니다.

어제에 이어 오늘도 수도권 민심 공략에 나선 이재명 후보는 청년과 1인 가구 지원에 초점을 맞춘 정책을 발표했고,

어제부터 충청권을 방문하고 있는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는 세종, 청주 발전 공약을 내놨는데요.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히 알아보겠습니다. 황혜경 기자!

[기자]
네, 국회에 나와있습니다.

[앵커]
이재명 후보, 오늘은 어떤 공약들을 제시했나요?

[기자]
네, 이틀째 서울 수도권을 집중 공략하고 있는 이 후보가 오늘 청년 공약 8가지를 발표했습니다.

눈에 띄는 건 내년부터 만 19세에서 29세 사이 청년에게 연간 100만 원의 청년 기본소득을 지급한다는 내용인데요.

청년이 기본적인 안전망 속에서 미래 희망을 설계하고 새 진로를 개척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겠다는 취지라고 설명했습니다.

또 장기간 은행 금리 수준으로 최대 천만 원을 빌릴 수 있는 청년 기본 대출, 일반 금리보다 높은 금리를 적용하는 청년 기본저축도 시행하기로 했습니다.

군복무 중 휴대전화 요금을 절반으로 줄이고, 최소 1학기 이수 취득학점 인정제 도입과 자격증 취득 수강료 전액 지원, 태블릿 PC 허용 등도 약속했는데요.

직접 들어보시겠습니다.

[이재명 /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 청년은 미래가 아니라 지금 당장 현실, 현재여야 합니다. 지금 청년에게 부족한 것은 노력과 역량뿐만이 아니라 기회와 권한입니다. 청년 당사자의 기회와 권한을 획기적으로 늘리겠다는 말씀을 드립니다.]

행사가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는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가 '추경 관련 회동'을 사실상 거부한 데 대해 비판적인 입장도 내놨는데요.

이 후보는 윤 후보만큼은 국민의힘 다른 정치인들과 다르길 기대했는데 '앞에서는 하자고 해놓고 뒤로는 다른 말'을 하는 이중플레이를 하고 있다며 아주 안 좋은 정치 행태라고 지적하기도 했습니다.

이후에는 서울 성동구에 있는 1인 가구 임대주택을 찾아 혼자 사는 2,3,40대의 시민들과 만났는데요.

'나 혼자 산다! 1인 가구 다 모여라'는 제목의 국민 반상회를 열고 1인 가구를 위한 맞춤형 정책과 대안 등을 논의했습니다.

이어 오후에는 매주 타는 버스, '매타버스'를 타고 이동해 서울 송파구 카페거리 '송리단길'에서 청년들과 함께 거리를 걸으며 민심을 청취했는데요.

시민들이 모인 자리에서는 논란이 되고 있는 '형수 욕설' 파일을 의식한 듯 상대 진영에서 거짓 네거티브를 하고 있는데 자신은 그렇게 나쁜 사람, 무서운 사람이 아니라며 지지를 호소하기도 했습니다.

[앵커]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는 어제부터 충청권에 머물고 있죠?

[기자]
네, 어제 유관순 열사 기념관을 참배하고 대전 중앙시장 등을 방문한 윤 후보는 오늘은 세종과 청주를 돌며 민심 확보에 주력합니다.

부친이 충청 출신인 윤 후보는 '충청의 아들'을 자처하고 있지만 지지세가 기대에는 미치지 않은 상황인데요.

대선을 100일 앞둔 지난해 11월 말 2박 3일 일정으로 충청권을 방문한 데 이어 이번에 또다시 찾은 겁니다.

오전에는 먼저 도시통합정보센터를 찾아 미래형 스마트시티를 추구하는 세종시의 운영 현황을 살펴봤는데요.

이는 윤 후보가 밝힌 '디지털 플랫폼 정부'와도 맥이 닿아있다는 설명입니다.

이후 세종시 선대위 필승결의대회에 참석한 윤 후보는 세종시 발전 공약을 제시했는데요.

국회의 세종의사당 개원과 청와대 제2집무실 설치 등 행정수도 완성 공약과 함께 미래 전략산업 육성과 청년 창업의 메카로 세종시를 자리매김하겠다는 약속을 내놨습니다.

특히 세종과 대전 충북을 있는 충청권 광역철도를 건설해 교통 불편을 해소하고 주요 도심을 신속히 연결해 메가시티 광역 생활경제권을 완성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이후 윤 후보는 청주로 이동해 충북선대위의 필승결의대회에 참석했는데요.

이 자리에서 윤 후보는 민주당 정권이 국민을 내 편, 네 편으로 갈라 선전, 선동, 조작을 해왔다면서 자신이 정의와 공정, 상식의 가치를 다시 세우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직접 들어보시죠.

[윤석열 / 국민의힘 대선 후보 : 정의, 공정, 상식의 가치를 다시 세우겠습니다. '충청의 아들' 저 윤석열이 여러분의 참된 일꾼이 되어 여러분의 꿈과 희망을 현실로 만들어 드리겠습니다.]

또 충청 광역철도 도심 통과를 반드시 이루고 청주공항을 동부권 거점공항으로 육성시키는 등 충청 공약도 제시했는데요.

앞서 이재명 후보가 '추경 회동'에 응하지 않은 자신을 '이중플레이'라며 비난한 데 대해서는 자신을 굉장히 만나고 싶은 모양이지만 만나면 결과가 나와야 하는데 구체적 제안도 없이 막연히 '만나자'는 건 받아들이기 어렵다고 밝혔습니다.

지금까지 YTN 황혜경입니다.



YTN 황혜경 (whitepaper@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