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나이트포커스] 가상 다자대결서 이재명 34%·윤석열 33% (전국지표조사)

실시간 주요뉴스

■ 진행 : 오동건 앵커
■ 출연 : 김민하 / 시사평론가, 김수민 / 시사평론가

* 아래 텍스트는 실제 방송 내용과 차이가 있을 수 있으니 보다 정확한 내용은 방송으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앵커]
제가 여론조사 결과를 보여드리면서 발언 기회를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안철수 후보가 또 나오기 때문에요. 대선후보 지지도 추이. 지금 살펴보면요. 오차범위 안에서 초접전을 벌이고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이게 지금 한국리서치 내용이죠. 한국리서치에서는 34%, 33%. 이게 그러니까 격차가 조금씩 줄어들고 있는 것으로 보여요. 어떻게 보시는지 궁금합니다.

[김민하]
윤석열 후보는 선대위를 개편하고 나서 뭔가 이렇게 이런 여러 가지 현안에 대응하는 모습이나 이런 것들이 과거에 혼란스럽고 뭔가 좌충우돌하는 것 같고 내부가 정리도 안 된 것 같은데 후보가 나와서 하는 얘기도 별로 정리가 안 돼 보인다, 총체적인 난국이었다 이런 게 있었는데 어쨌든 개편하고 나서는 그런 모습들이 어떤 방향으로든 상당히 개선이 됐어요.

그게 바람직한 방향이냐는 좀 의문이지만. 그런 것들이 개선된 것들이 지지율에 반영되고 있는 거고. 중요한 거는 안철수 후보가 윤석열 후보의 지지율이 올라가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별로 많이 빠지지 않고 있다, 이 점은 주목해 볼 대목이죠. 안철수 후보가 어느 정도 자생력을 갖춘 상태로 유지하고 있다라고 볼 수 있겠는데 다만 안철수 후보도 추가로 쭉 치고 올라가는 그런 느낌은 아닙니다.

이제 점점 꺼지는 거 아니냐, 하락세로 넘어가는 거 아니냐 이렇게 생각할 정도의 어떤 흐름이 좀 있는데. 그래서 앞서 김수민 평론가 말씀하신 게 중요한 거죠. 안철수 후보가 처음에 정치 입문할 때 새 정치 이렇게 얘기해서 돌풍이 많이 일어났는데 그때도 새 정치가 모호하다, 이 지적이 있었는데 아직까지 안철수 후보가 만들겠다는 대한민국이 뭔지 우리가 알 수가 없고. 오늘도 회의하는 배경에 안철수신제가치국평천하를 썼는데 내세울 만한 게 우리 가족은 문제가 없어요인 것밖에 없는 거냐, 이렇게 볼 수도 있는 거거든요.

오늘도 우리 YTN하고 얘기하면서 센 척을 자꾸 하시지 않습니까? 센 척은 할 수 있는데 그것만 남은 것처럼 보이거든요, 메시지가. 그러니까 자기 메시지를 만들어야 여기서 더 치고 올라갈 수 있는 그런 근거들을 갖추게 될 것이고. 안 그러면 또 양당구도로 그냥 휩쓸려가는 거니까 그런 점들을 보완해야 할 것 같고요.

그리고 이재명 후보는 하락세가 완연한데 거의 모든 여론조사에서 공통적으로 나타납니다. 이거는 이재명 후보가 나름 장단점이 있는 후보인데 여러 가지로 흠이 많은 후보라는 건 단점이겠지만 장점이라는 건 뭔가 유능하고 뭔가 현안에 대해서 잘 알고 있고 이런 게 장점이잖아요.

그런데 지난주 쭉 흘러간 흐름들을 보면 단점이 굉장히 크게 보이는 사건들이 있었는데 변호사비 대납 의혹에 휘말린 관계된 분이 사망한다든지 그걸로 인해서 당 내의 여러 가지 내홍이 촉발된다든지 이런 것들이 흠을 크게 보이게 했는데. 여러 가지 어떤 움직임들 때문에 윤석열 후보 주변에서의 움직임이나 이런 것들 때문에 본인이 유능하게 보이고 싶은 그런 이벤트들은 다 사실 묻혔어요.

그러다 보니까 악재만 남아서 지금 하락하는 국면인데 이 국면은 흐름이라는 게 또 있습니다. 그래서 지금 안 좋은 흐름이 온 건 어쩔 수 없는 것 같고 일단은 안 좋은 흐름이 오더라도 자기가 명확한 전략을 가지고 이재명 후보가 대응하는 것으로 일단은 쭉 갈 길을 가는 게 필요하고. 결국 TV토론이 그래서 또 중요한 거죠. TV토론에서 얼마나 그럼 자기의 장점을 잘 보여줄 수 있느냐가 관건이니까 이런 걸 염두에 두고 흔들리지 않는 모습을 보여주는 것이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앵커]
지금 NBS와 한국리서치 여론조사 결과를 보여드리고 있는데 또 재미있다고 표현하는 게 맞는지 모르겠습니다. 대선 당선 전망을 물어보는 것에서는 지금 어쨌든 지지율에서는 별 차이가 안 났는데 당선 전망에서는 이재명 후보가 상당히 높게 나타났어요. 이건 오차범위 밖으로 나타났고요.

또 한 가지 한꺼번에 붙여서 보여주시죠. 야권 단일화 선호 후보를 봤더니 48.1%가 안철수 후보예요. 이 현상은 어떻게 분석하시는지 궁금합니다.

[김수민]
저는 야권 단일화 선호 후보 이 여론조사는 좀 주의가 필요하다고 봅니다. 왜냐하면 단일화를 하든 말든 간에 윤석열 혹은 안철수 후보를 찍지 않을 사람들까지도 끼어들어서 하는 것이기 때문에 이거는 좁은 의미의 역선택을 넘어서서 큰 범위에서 어차피 안 찍을 사람들까지 끼어들어서 하는 거다라고 하는 그 문제가 분명히 있다고 봅니다.

오히려 국민의힘 지지층이라든지 혹은 정권교체를 바라는 층 이렇게 좁혀서 하면 윤석열 후보가 아직은 앞서고 있는 조사가 있는 것이고. 사실 여기에 나오고 있지 않은데 오히려 거꾸로 가상대결 조사를 눈여겨볼 필요가 있다고 봐요. 이재명 대 윤석열. 그리고 이재명 대 안철수 이렇게 붙여보면 지금 현재 대부분의 여론조사들이 이재명 대 안철수 쪽이 단일 후보가 안철수 후보인 경우 굉장히 높게 나타나는 그런 사례가 나타나는데. 사실 이것은 안철수 후보가 좋아할 조사는 아닙니다.

왜냐하면 그 상황이 펼쳐져야 하는 건데. 그런데 그 상황이 펼쳐지기까지 굉장히 험난한 그리고 본인도 단일화를 안 하겠다고 했기 때문에 어떻게 보면 불가능한 상황인 것 같거든요.

[앵커]
본인으로 단일화는 가능하다 이렇게 얘기했고요.

[김수민]
그렇죠. 그래서 유권자 단일화라고 표현하죠. 유권자들이 알아서 나한테 힘을 실어주시면 이재명 후보를 압도적으로 이길 수 있다 이건데 그렇게 가는 것도 쉽지는 않습니다. 그런데 그 조사를 유념해야 될 한 명의 후보는 이재명 후보예요.

이재명 후보가 그런 조사들을 보면 안철수 후보에게 민주당 지지층인 줄로만 알았던 그 표밭이 깎이고 있는 게 드러나는 거거든요. 그렇다면 이재명 후보도 민주당의 기본 지지층만 믿고 선거를 치를 것은 아니다라고 하는 거. 그리고 완벽한 양강구도는 아니기 때문에 이제 더 이상 저쪽 후보의 잘못이라든지 비호감을 가지고 우리 쪽으로 응집시키고 이런 선거는 통하지 않는다, 왜 나여야 하는지 포지티브하게 보여주는 선거를 다들 해야 될 것이다 이 말씀을 드립니다.

[앵커]
알겠습니다. 오늘 말씀 여기까지 듣도록 하겠습니다. 김민하 시사평론가, 김수민 시사평론가와 함께했습니다.

YTN 김세호 (se-35@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