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민주 "이재명 욕설, 형님 시정 개입 막기 위한 것"

실시간 주요뉴스

더불어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는 이재명 대선 후보의 욕설 녹음 파일이 공개된 것과 관련해 진실은 친인척 비리를 막기 위한 것이었다고 해명했습니다.

민병선 선대위 대변인은 이 일은 셋째 형님의 불공정한 시정 개입을 막는 과정에서 발생한 가슴 아픈 가족사였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이 후보의 셋째 형은 관내 대학 교수 자리 알선 등을 요구하고, 공무원에게 직접 업무지시를 하기도 했다며 관내 은행에서 폭언과 갑질을 일삼고 성남시의회 의장 선출에 개입하겠다며 새누리당 의총장에 난입하기도 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민 대변인은 이 후보가 형의 이상 행동과 이권 개입에 적당히 눈 감았으면 가족 간의 극단적 갈등은 없었을 것이라면서 개인적 망신을 감수하면서까지 주권자의 대리인으로 국민과의 약속을 지키려 했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국민 여러분께서 사건의 전후 맥락을 살펴주시기를 간곡히 요청한다고 덧붙였습니다.


YTN 최아영 (cay24@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