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北, 이번엔 평양에서...새해 네 번째 단거리 탄도탄 발사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북한이 사흘 만에 또 단거리 탄도미사일 2발을 쏘아 올렸습니다.

북한은 '자위적 국방력 강화'를 주장하며 미사일 발사를 몰아치는 동시에, 우리 측의 군사훈련을 비난하는 이중적 태도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한연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이번엔 평양입니다.

합참은 북한이 평양 순안비행장 일대에서 동북쪽 동해 상으로 단거리 탄도미사일 2발을 발사했다고 밝혔습니다.

지난 14일 열차에서 단거리 탄도미사일 2발을 쏘아 올린 지 사흘 만에, 이번엔 평양에서 올해 네 번째 미사일을 쏘아 올린 겁니다.

비행 거리는 약 380km, 고도는 약 42km로 탐지됐습니다.

미사일 제원이 지난 14일과 유사한 점을 고려하면 북한이 이스칸데르급 미사일을 다시 쐈을 가능성이 크다는 관측인데,

군 당국은 연속 발사 능력과 정확도를 향상하기 위한 시험발사로 추정했습니다.

북한이 연초부터 연속해서 미사일 발사 속도전에 나선 건

첫 대북제재 카드를 꺼내 든 미 바이든 행정부의 강대강 대치에서 밀리지 않겠다는 의지를 표명한 것으로 분석됩니다.

[이종주 / 통일부 대변인 : 북한도 한반도 평화와 정세 안정을 위해 미사일 발사가 아니라 평화를 만드는 대화를 선택할 것을 촉구합니다.]

북한은 또 대외선전매체를 통해 자신들의 미사일 발사는 '국방력 강화'의 일환이라고 포장하면서도, 우리 군 당국의 동계훈련과 해외 훈련 참가 등은 정세 불안정을 몰아오는 무분별한 군사적 망동이라고 비난하는 이중적 기조도 이어갔습니다.

YTN 한연희입니다.


YTN 한연희 (hyheee@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