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국민의힘 "방송 부적절했지만 발언은 송구"...민주당은 대응 자제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국민의힘은 MBC가 김건희 씨의 통화 내용을 보도한 것은 부적절했다면서도, 국민께 심려를 끼쳐 송구하다는 입장을 냈습니다.

당내에선 우려했던 정도의 치명적인 발언은 없었다며 내심 안도하는 분위기도 읽히는 가운데,

더불어민주당은 공식 입장을 내지 않은 채 여론의 추이를 지켜보고 있습니다.

부장원 기자입니다.

[기자]
윤석열 후보의 배우자 김건희 씨의 통화 내용이 보도되자, 국민의힘은 방송이 부적절했다는 공식 입장을 냈습니다.

지극히 사적인 대화를 공개해 정치적 중립성을 훼손했다는 겁니다.

그러면서 공정성 측면에선 이재명 후보의 이른바 '형수 욕설' 발언도 같은 수준으로 방영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다만, 녹음 사실을 알지 못했던 사적 대화라 해도 국민께 심려를 끼쳐 송구하다고 밝혔습니다.

"보수는 돈을 주니 '미투'가 없다"거나, 대선 경선에 적극적으로 개입한 것처럼 읽히는 통화 발언들은 부적절했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입니다.

국민의힘 홍준표 의원은 '충격'이라면서 경선 과정에서 극우 유튜버들이 왜 자신을 폄훼했는지 짐작이 간다고 꼬집었습니다.

그럼에도 당내에선 오히려 김건희 씨가 '쥴리' 의혹이나 결혼 전 스캔들을 적극 해명했다는 점에서 우려했던 만큼 악재가 되진 않을 거라는 분위기도 읽힙니다.

이준석 대표는 정치나 사회 현안에 관점을 드러내는 건 문제가 없다며, 어떤 부분이 문제인지 정확하게 보도하라고 지적하기도 했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은 공식 대응을 자제했습니다.

방송 전부터 입장을 내지 않을 거라고 예고했는데, 사안을 더 지켜보면서 대응 수위를 정하겠다는 의도로 보입니다.

다만, 민주당 윤준병 의원은 돈을 안 챙겨줘서 미투가 터진다는 발언에 윤석열 후보도 공감하느냐고 반문했고, 열린민주당 최강욱 대표는 기자에게 돈을 주겠다는 건 불법이 아니냐고 지적하는 등 김건희 씨의 발언은 비판하는 개별 의원들의 반응은 이어졌습니다.

YTN 부장원입니다.



YTN 부장원 (boojw1@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